젊은 여성일수록 위암에 취약

우리나라 젊은 여성은 고령층에 비해 위암 생존율은 낮고, 전이속도는 빠르며

항암치료는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고려대 안암병원 위장관외과 박성수 교수팀은 Archives of Surgery에 11월호에

‘젊은 남녀의 위암 발병과 예후에 관한 연구’라는 논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교수는 1993년부터 2000년까지 고려대학교 병원에서 위암진단을 받은 환자

총 1,299명(남성 환자 865명, 여성 환자 434명)을 대상으로 10년간 치료과정을 역

추적한 결과, “젊은 여성에게 발병하는 위암의 93.3%가 타 조직으로 전이가 매우

빠르고, 항암치료도 어려운 미분화암으로, 위암말기에 해당할 정도로 치명적”이라고

밝혔다.

여성 위암환자의 생존율은 40세 이하 젊은 여성 환자(75명)의 생존율은 51.9%로,

40세 이상 나이든 여성 환자(359명)의 생존율인 56.2%보다 밑돌아, 남성환자와는

반대의 결과가 나타났다.

여성 위암 환자 10년 생존율. 빨간색이 젊은 여성, 파란색이 고령여성이다.

또한 젊은 남성 환자 생존율(62.5%)보다 훨씬 낮았다.

특히 젊은 여성에서는 암전이 속도가 매우 빠르고, 일반적인 항암치료에도 잘

반응하지 않아 조기 검사가 필수적이라는 것도 확인됐다.

박 교수는 이러한 차이를 40세를 기준으로 여성호르몬이 감소하기 때문이라고

밝혀 에스트로겐의 수치가 높은 젊은 여성일수록 위암 전이가 빠르고, 생존율 역시

상대적으로 낮다는 사실이 확인된 셈이다.

이번 연구는 나이와 성별을 각각 독립적인 요인으로 보았던 기존 위암 연구와는

달리 나이와 성별을 동시에 고려하는 성호르몬에 주목하였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김준호 기자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