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다 놀란 어린이 야경증, 유전적 요인 크다

수면 중 깨어나 공포 증세 보이지만 커가면서 회복

자던 아기가 갑자기 고함을 지르며 일어나 공포에 질린 듯한 행동을 할 때가 있다.

아기에 큰 일이라도 난 것 같아 부모 역시 공포에 빠지지만 아기는 곧 아무 일 없었다는

듯 깊은 잠에 빠져든다.

이 증상은 어린이에서 자주 나타나는 ‘야경증(sleep terror disorder)’이다. 이런 야경증에는

유전적 요인이 크게 작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몬트리올 대학 연구진은 생후 18~30개월 사이의 쌍둥이 어린이 380쌍을

대상으로 야경증을 관찰했다. 쌍둥이 두 명이 모두 야경증을 보이는 경우는 일란성

쌍둥이에서 68%, 이란성 쌍둥이에서 24%였다.

연구를 주도한 쟈크 몽플레지르 박사는 “야경증의 증상은 비명소리와 함께 눈을

크게 뜨고 놀란 표정으로 이불을 꽉 잡거나 팔을 내젓고 주먹질을 하는 것”이라며

“이런 상태에서 아이를 깨우면 아이는 아무 꿈도 기억하지 못하고 혼란스러워 한다”고

증상을 설명했다.

야경증은 소아의 1~6% 정도에서 나타나며 남자 아이에게 더 흔하다. 몽유병 또는

야뇨증과 함께 나타나기도 한다. 빠른 호흡, 피부 홍조, 땀, 동공 확대, 근육 긴장도

증가 등이 증세이며, 아침에 일어난 아이는 전날 밤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한다.

몽플레지르 박사는 “부모의 이혼과 이사 등 환경적 요인이 야경증을 부르기도

한다”며 “그러나 아이들의 인식-행동 발달과 야경증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대개는 커가면서 야경증 증세가 없어진다는 설명이다.

캐나다 수면학회 아담 모스코비치 박사는 “야경증 발생에는 유전적 이유와 함께

심리학, 신경과학적 요인도 있을 것”이라며 “아이가 야경증을 보일 때 부모의 존재를

확인시키면서 아이를 안심시켜 아이가 야경증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소화과학(Pediatrics)’ 12월 호에 게재됐으며, 캐나다의 캐나디안

프레스 통신, 미국 블룸버그 통신 인터넷 판 등이 1일 보도했다.

김미영 기자 hahaha@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