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뛰고 푹 자야’ 유방암 예방

어릴 때부터 운동하고 7시간 이상 자라

강도 높은 운동을 정기적으로 하는 여성은 유방암 발병을 크게 줄일 수 있으며,

특히 12~22세 사이의 젊은 시절부터 규칙적으로 운동을 해야 암 발병률이 특히 낮다는

연구 결과가 미국에서 나왔다. 12~22세 시절에 운동장보다는 교실, 도서관으로만

떠밀려 들어가는 한국 여성에겐 걱정스런 소식이 아닐 수 없다.

미국 국립암센터 제임스 맥클레인 박사 팀은 암에 걸린 적이 없는 18세 이상 여성

6000여 명을 대상으로 1998년부터 10년 동안 신체 활동을 통한 에너지 소비(PAEE)와

수면 지속 시간, 암 발생률 사이의 관련을 연구했다.

그 결과, 전체 여성 중 604명이 조사 기간 중 암에 걸렸으며, 그 중 186명은 유방암

진단을 받았다. 신체 활동을 통한 에너지 소비량에서 상위 50%에 오른 여성은 하위

집단보다 어떤 종류이건 암에 걸릴 확률이 20% 적었다.

그러나 신체 활동 에너지 소비량이 상위 50%에 속하더라도 하루에 7시간 미만으로

자는 여성은 이러한 암 예방 효과를 볼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운동으로 인한 암 예방 효과가 부족한 수면 시간 때문에 상쇄된다는 결론이다.

이에 대해 맥클레인 박사는 “신체적 활동이 유방암과 대장암 등 다양한 암에

걸릴 위험을 줄여주지만, 수면 부족은 호르몬, 신진대사 등에서 이와 반대되는 효과를

가져오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 앞서 미국 하버드대학과 워싱턴대학은 여성 6만5000 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12~22세의 젊은 나이부터 정기적으로 운동을 한 여성에서 여러 암의

발병률이 크게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미국 국립암센터의 이번 연구 결과는 워싱턴에서 열린 미국암학회(American Association

for Cancer Research) 제7회 연례 국제 학회에서 발표됐으며, 미국 의학논문 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온라인판 등이 17일 보도했다.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