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 뚝 떨어지면 오줌줄기도 뚝?

전립선비대증에 대한 이대병원 윤하나 교수 조언

 

기온이 급강하하면 조심해야 할 것은 감기뿐이 아니다. 남성을 더욱 아프게 증세가

있으니 바로 전립선비대증이다. 전립선비대증을 가진 사람의 경우 기온이 급강하하면

요도폐색 등으로 발전해 응급실에 실려 오는 경우도 있다.

이대목동병원 비뇨기과 윤하나 교수는 “날씨가 추워지면서 전립선비대증이 발생하는

게 아니라 증세를 숨기던 전립선비대증이 기온의 변화와 함께 전립선 근육이 수축되면서

배뇨 이상으로 나타나 병원을 찾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립선비대증은 방광 입구를 둘러싸고 있는 전립선이 비대해지면서 그 부위를

압박해 요도가 좁아져 일어난다. 방광에서 나오는 오줌 줄기가 가늘어지며 오줌 횟수도

늘어난다. 감기약에 든 항히스타민 성분이 전립선의 부종을 일으켜 소변 보기를 힘들게

만드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추워지면 전립선비대증 환자는 더욱 고생하게 된다.

남성의 배뇨 장애 중 가장 빈도가 높은 전립선비대증은 40대 후반부터 늘기 시작해

60대 남성의 60%, 70대의 70%에서 나타난다고 알려져 있다.

이 질환의 대표적 증상은 오줌을 잘 못 참는다든지, 오줌 줄기가 가늘어진다든지,

소변 볼 때 통증을 느낀다는 등이다. 잠자다가 소변을 보러 두 번 이상 일어나야

하기도 하고, 곧 나올 것 같으면서도 오줌이 안 나오는 경우도 있다. 다 눌 때까지

시간도 올래 걸린다.

윤하나 교수는 “전립선비대증은 특히 조심해야 할 사람이 있다기보다는 남성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는 질환”이라며 “피 검사 등을 통해 전립선비대증을 알아낼

수는 없고 개인이 느끼는 증상에 따라 대개 진단된다”고 말했다.

소변을 점점 못 보게 되면서 요로감염에 걸리는 증상으로 병원을 찾게 된다. 제대로

치료를 않으면 소변의 일정량이 항상 남아 괴면서 방광근 근육이 두꺼워지고 오줌을

못 참으면서 결국 지리는 등의 과민성 방광 증상이 나타난다.

콩류 많이 섭취하면 전립선 질환 낮춰

더 심각하게는 일부 소변만 나가는 일이 반복되면서 콩팥에 무리를 주게 된다.

이 때문에 신경 마비로 오줌길이 막히는 급성 요로폐색, 방광게실, 방광염 등의 위험이

높아진다. 약물을 먼저 쓰지만 효과가 없으면 수술해야 한다.

전립선비대증을 예방할 방법은 사실 없다. 남성호르몬과 관계 있기 때문에 남성이라면

누구에게나 나타날 수 있는 질환이다. 다만 전립선비대증, 전립선 암 같은 전립선

질환은 식단과 관련 있다는 학계 보고가 있으며, 특히 콩 단백질 등을 많이 섭취하면

예방에 좋다고 알려져 있을 뿐이다.

육류 섭취를 많이 하는 나라일수록 전립선비대증이나 전립선 암 발병률이 높고

우리나라처럼 된장 등 콩류를 많이 섭취하는 나라에서는 비율이 감소한다고 보고돼

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