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환경만 바꿔도 아토피증상 호전

심한 아토피증상을 가진 아이라도 바닥재나 가구, 벽지를 친환경 제품으로 바꾸기만해도

증상이 상당히 호전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이 지난 4월부터 중증 아토피 환자 16명을 환경요인을 최소화시킨

병실에 입원시켜 조사한 결과, 아토피 피부염 중증도가 평균 42.1±11.4에서

퇴원시에는 평균 30.3±9.1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용 병실의 환경은 알레르기 증상을 유발하는 알레르겐을 차단하고 `새집증후군`처럼

피부나 호흡기에 자극을 줄 수 있는 유기화학물질의 노출을 최소화시켰다.

병원측은 "치료와 음식은 기존과 동일하게 하고 친환경 바닥재와 가구, 벽지

그리고 적절한 온도와 습도 유지, 청소만해도 증상이 호전됐다"며 환경요인이

아토피증상에 상당한 영향을 준다고 설명했다.

김준호 기자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