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저 시술 ’20만원~600만원’ 천차만별

MBC 불만제로, 오늘 피부과 진료비 실태 보도 파장 클듯

"레이저 시술을 위해 환자에게 2000만원까지 패키지를 끊어본 적이 있다.”

‘부르는 게 값?’ MBC ‘불만제로’는 오늘(6일) 밤 11시5분 피부과의 천차만별

뻥튀기 진료비 실태를 고발한다.

제작진은 레이저 시술시 손님들에게 두 배 뛴 가격으로 부른다는 현직 피부과

상담실장의 제보를 받고 실태파악에 나선 것.

실제로 5개월 전 미간에 상처를 입은 제작진이 직접 강남지역 피부과 상담을 받은

결과 최저 20만원에서 최고 600만원까지 레이저 시술 가격이 천차만별이었다.

제작진에 따르면 피부과의 상담실장들은 레이저 시술과 더불어 병원 내 피부 미용실에서

하는 몇 가지 메디컬 스킨케어(의학적인 피부 관리) 과정을 포함, 비싼 패키지 상품으로

유도 후 많게는 50%까지 할인을 해주고 있었다.

이들은 덤으로 화장품까지 권유하는 곳도 있었지만 제작진이 유명 피부과 메디컬

스킨케어에 사용된다는 화장품들을 확인해본 결과 일반 피부 미용실에서 사용되는

것과 별 다른 차이점을 보이지 않았다.

더불어 간호조무사 자격증조차 없는 피부미용사들이 의사면허증을 가진 의사만이

할 수 있는 의료행위인 레이저 시술을 하고있는 불법 의료행위 현장도 포착했다.

 

노은지기자 (nej331@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11-06 12:20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