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요통 이유 따로 있어

요즘

요통 환자 가운데 ‘디스크 내장증’이란 진단을 받는 분들을 종종 본다. 들어보지도

못한 희귀한 병에 걸렸다고 걱정을 하다가도 이 병명이 단지 ‘디스크 내부에 고장이

난 상태’의 줄인 말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 약간 허탈한 기분이 들 것이다.

병명이 모호한 만큼 과연 이런 병이 존재하는가에 대해서 척추를 전공하는 의사들

사이에서도 이견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병을 소개하는 이유는 만성요통 환자의

약 40%에서 그 원인이 내장증이라고 할 정도로 점점 중요한 병으로 대두되고 있기

때문이다.

디스크 내장증은 흔히 ‘디스크’라고 알려져 있는 ‘디스크 탈출증’과는 다른

병이다. 탈출증은 MRI 사진상 디스크가 튀어나온 소견을 보이는 반면 내장증에서는

정상 상태에서 흰색으로 보이는 디스크의 색깔이 검게 변색되어 나타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 누구나 디스크의 색깔이 검은 색으로 변하기 때문에 색깔의

변화만으로 내장증 진단을 내려서는 안 된다. 확진을 위해서는 주사바늘을 디스크

내부에 꽂고 식염수 2-3cc를 강하게 주사하여 평소 느끼던 것과 같은 통증이 유발되어야

한다. 이 검사를 통증유발검사라고 한다.

디스크 내장증이 생기는 이유는 아직 확실치 않다. 무거운 물건을 자주 든다든지

허리를 삐는 등 사소한 외상이 오랜 세월에 걸쳐 축적되는 것이 유력한 원인으로

생각되지만 아직 확증된 것은 아니다.

내장증으로 밝혀지면 일단 허리 근육을 강하고 부드럽게 만드는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강하고 부드러운 허리 근육은 고장 난 디스크로 가는 부담을 줄여주기 때문에

요통이 완화된다. 약물치료, 물리치료도 도움이 된다. 이런 비수술적 치료로 효과가

없으면 수술적인 치료를 하게 된다. 고장이 난 디스크를 제거한 후 유합술을 하거나

인조디스크로 대체하는 수술을 하는 것이다.

만성요통으로 고생을 하는 환자 가운데 그 원인이 분명치 않은 경우 디스크 내장증의

가능성을 한번쯤 생각해 보는 것이 좋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