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유통기간

시장을

자주 못 가서 기회가 있을 때마다 식품을 한꺼번에 사놓는 터라,  가끔씩은

유통기간이 지난 음식을 먹곤 한다. 미리 보고 버리는 경우도 있지만, 그렇지 못할

때는 시큼한 맛 때문에 다른 음식까지 버려야 하는 불상사가 벌어지기에 요즘은 애써

유통기간을 확인하려는 버릇을 키우려고 한다.

눈이 그런 쪽으로 맞추어져서인지, 며칠 전에는 일요일 신문에 난 부고란을 보다가

사람에게도 어쩔 수 없는 유통기간이라는 게 있구나 라는 씁쓸한 생각이 들었다.

마이클 제임스 (1921-2004), 사라 파커 (1960-2004), 존 스미스 (1938-2004)… 아무리

품질(?) 좋은 사람이라도 백 년이 넘는 유통기간을 가진 사람은 눈에 띄지 않았을

뿐더러 아주 안타깝게 짧은 생을 산 사람들도 꽤 눈에 많이 들어왔다.

요즈음은 과학의 눈부신 발달로 신체 주요 장기들도 유통기간에 있어서 새로운

전기를 맞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관절 등의 신체부분은 자연수명이

다하면 인공관절로 대치하는 등 점점 그 대체 영역이 넓어지고, 기능도 한 단계 높아졌다.

물론, 인공장기나 다른 대체품으로는 아직도 기능을 대치하기가 어려운 뇌, 심장,

신장 등의 중요 부위들은 가능한 한 자연유통기간을 길게 쓸 수 있도록 관리하는

게 최선인 것은 두 말할 필요가 없다.

똑같은 자동차도 운전자의 습관에 따라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기간이 늘어날

수도, 줄어들 수도 있는 것처럼 신장, 뇌 그리고 신장 등은 사용자에 따라 자연수명이

큰 차이를 보일 수 있다는 것은 여러 연구에서 입증된 바 있다.

건강한 식생활과 규칙적인 운동으로 질병을 예방하여 주요 장기에 부담을 주지

않는다면, 타고난 천수뿐 아니라 그 이상을 누릴 수 있을 것이고, 자의건 타의건

간에 신체를 혹사하면, 장기에 이상이 와서 유통기간이 단축된다는 것은 단순자명한

이치일 것이다.

물론 인생의 목표가 꼭 오래 사는 데만 있는 것이 아닐 것이고, 건강도 기계적으로는

설명되지 않는 부분이 더 많을 것이다. 다만 주어진 기간 만큼이라도 건강하게 사는

것은 큰 복이면서도 한편으로는 유통기한을 넘어서라도 건강하게 살 수 있도록 건전한

생활습관을 지니는 것이 본인과 가족에 대한 의무일 것이다.

목숨을 다하는 날로 끝나는 신체적 유통기간을 그렇다 치고 정신적 유통기간은

얼마인지… 누군가가 나를 좋은 마음으로 기억해준다면 그 기간 동안도 유통기간으로

생각해야 되는지.. 지혜로운 독자들의 현답을 기다린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