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암 위험, 검진만으로 60% 낮춘다”

국립암센터 연구진 조사결과

정기적으로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는 여성은 그렇지 않는 여성에 비해서 자궁경부암의

발생 위험을 60%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암센터 암조기검진과 전재관, 최귀선 연구팀이 1995~2002년까지 7년간 국민건강보험공단에

기록된 자궁경부암 검진 대상자 25만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전재관 연구원은 “자궁경부암 검진으로 암 발생 이전 단계인 ‘세포이상 상태’를

찾아낼 수 있으며, 간단한 치료를 통해서 세포이상 상태가 자궁경부암으로 진행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면서 “자궁경부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사결과, 정기적으로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은 여성은 여성 10만명 당 7.6건에서

자궁경부암이 발생했으나, 검진을 받지 않은 여성에서는 16.7건으로 나타났다.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은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침윤성 자궁경부암의

발생 위험을 60% 낮추고, 자궁경부암의 초기 단계인 상피내암의 발생도 53% 낮추는

것으로 밝혀졌다.

우리나라의 자궁경부암 발생은 꾸준히 감소하고 있으나 다른 나라에 비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매년 4000명 이상의 새로운 환자가 발생하며, 1000여명이 자궁경부암으로

사망하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국제 암 저널 (International Journal of Cancer)’

9월호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