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교포 28명 암예방검진 위해 국립암센터 방문

작년부터 재미교포의 건강도 국가가 관리해야한다는 취지로 미국 LA 현지교민들을 대상으로 국립암센터(원장 이진수, www.ncc.re.kr)

암예방검진프로그램을 홍보한 이후, 그 세 번째 성과로 LA 교민방송인 ‘라디오코리아’ 주최 미국 한인동포단 28명이 9월 10일 국립암센터

암예방검진센터를 찾았다.

이들은 10일 국립암센터 암예방검진동 8층 강당에서 암예방검진과 금연에 대한 강의를 듣고 검진 준비 및 과정을 안내받은 후 다음날인 11일

28명 전원이 암예방검진을 받았다.

국립암센터는 미국 한인동포단에게 미국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고국에서 수준 높은 암 검진을 받도록 함으로써 한국의 의료수준을 알리고, 국내

의료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여 더 많은 해외 교민들에게 암 검진 기회를 제공하는데 힘쓰고 있다. 이진수 원장은 “1~2차 LA 교민단 88명 중

3명이 검진을 통해 암을 발견하고 국립암센터에서 치료까지 받고 미국으로 돌아갔다”면서 “교민의 경우 대개 의료보험 적용률이 낮아 개별적으로 많은

비용이 드는 데 반해, 국립암센터에서는 미국에서 지불하는 비용의 10분의1 수준으로 질 높은 검진을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