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의사 초정 연수 실시

한양대학교병원(원장 안유헌)은 지난 8월 9일부터 오는 10월 17일까지 이라크의 임상병리 분야의 의사 등을 초청해 연수를 실시한다.

소아과, 산부인과, 일반외과, 정형외과, 내과, 마취과 등으로 이뤄진 이라크 전문의들은 각 과별로 나뉘어 앞으로 약 2달 동안 강의와 함께

임상 실습을 받을 예정이다. 또한 연수 전문의들은 한양대병원 및 한양대구리병원의 첨단 장비 및 의료시설을 둘러볼 예정이다.

이 연수과정은 오랜 전쟁 끝에 낙후된 이라크 의료체계 정비를 위해 마련됐으며, 한국 선진 의료 및 의료체계에 대한 기본적인 경험을

제공하고, 선진의료 관련된 전문가 교육 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이라크 의학기술 및 의료기관 관리 수준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실시된다. 또한,

한국문화에 대한 경험과 이해를 통하여 양국의 보건의료부문 교류확대와 상호 우호증진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이번 연수를 주관한 한양대학교 보건의료연구소 한동운 소장(예방의학과 교수)은 “이번 연수과정의 임상실습, 강연과 워크숍, 현장학습을 통한

실질적인 경험을 통해 이라크 의료기술과 보건의료 발전의 확고한 기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