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과 의사들 “약사 비만 치료 전문가 양성 안돼”

대웅제약에서 ‘약사를 비만 치료의 전문가로 양성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는 것에 대해 우리 신경과 의사들은 엄청난 충격과 경악을 금치 못하며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

비만은 WHO(세계보건기구)에서 인정한 질병의 하나로 이를 진단하고 치료하는 주 책임자는 당연히 의사밖에는 없음에도 불구하고 비 의료인인

약사가 전문가 행세를 하게 하겠다는 대웅제약의 계획은 상식을 벗어난 행위로서 크나큰 분노와 실소를 자아낸다.

비록 대웅제약에서 대한 의사협회에 철회의 뜻을 비추었다고는 하나 의사와 약사의 차이를 모를 리 없는 제약회사에서 이러한 일을 추진하였다는

점과 과거 대웅제약에서 행한 전력에 비추어 우리는 이의 진정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으며, 대웅제약의 의사 전체에 대한 언론을 통한 진솔한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바이다.

이러한 사태의 추이는 모든 신경과 의사에게 알려질 것이며 우리 신경과 의사들은 대웅제약의 향후 행동을 주의깊게 관찰할 것이며 만일

대웅제약의 행동에 따라 사태가 부정적으로 전개될 경우, 이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대웅제약에 있음을 명시하는 바이다.

2008 .8. 29

대한 신경과 개원의 협의회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