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학병원, 치매 건강강좌 개최

노인 인구의 증가로 치매 등 노인성 질환에 대한 진료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 달 발표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노인성 치매 질환자는 2002년 4만 8천명에서 2007년 13만 5천명으로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의 1인당 총진료비 역시 2002년 1,174,000 원에서 2007년 2,416,000 원으로 2배

증가하였다.

이렇듯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치매 환자를 적절히 치료하기 위한 여러 제도적 방안들이 마련되고는 있지만, 역시 가장 중요한 것은 병을

사전에 예방하고 조기에 발견하는 일일 것이다.

중앙대학교병원 정신과 기백석 교수는 “치매 예방을 위해서는 노인 스스로 활동적인 생활을 하는 것이 중요하며, 본인의 기억력 및 인지능력

상태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또한 “보호자들도 치매에 대한 올바른 지식을 알고 어르신을 세심하게 관찰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 건망증과 치매의 차이점
건망증을 앓고 있는 사람은 특정 정보나 기억을 일시적으로 잊어버리는 증상을 보이지만 어떤 단서를 주면

쉽게 기억해낸다. 배우자의 생일 등을 깜빡 잊어버린 주부가 이를 다시 기억해내는 경우가 이에 해당할 것이다. 건망증의 70% 정도는 심리적인

요인에 의해 발생하기 때문에 이러한 증상이 모두 치매로 발전하는 것은 아니다. 반면 치매는 뇌의 손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일련의 인지 및 운동장애

증상들을 포함하는 개념으로, 크게 뇌혈관 질환에 의한 치매(혈관성 치매)와 알츠하이머병에 의한 치매(노인성 치매)로 구분할 수 있다.

■ 혈관성 치매
혈관성 치매는 뇌혈관이 좁아지고 막혀 뇌에 산소 및 영양 공급이 되지 않아 뇌세포가 죽는 현상으로 인해 나타난다.


이러한 혈관성 치매는 예방이 가능하며 초기에 발견하면 치료도 할 수 있다.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심장병, 비만, 흡연 등 혈관을

지저분하게 할 만한 원인을 미리미리 제거함으로써 혈관을 깨끗하고 건강하게 잘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40대 이후부터는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를 자주 확인하여 적절한 수준을 유지해야하며, 위험인자를 갖고 있는 사람은 뇌혈관상태에 대한 정기적인 점검이 요구된다.

※ 혈관성 치매 증상 체크리스트
대체로 뇌졸중 발생 후 약 3~6개월 내에 치매 증상이 발생하면 혈관성 치매를 의심할 수

있다.
▲ 기억력 등 인지 능력이 갑자기 저하된다.
▲ 팔 다리에 힘이 빠지고 얼굴이 돌아가는 등 마비 증상이 생긴다.

발음이 어눌해지고 음식물을 삼키는 기능이 저하된다,
▲ 행동이 느려지고 자세가 불안정하며 균형감각이 떨어진다.
▲ 생활에 의욕이

없고 감정이 없다.

■ 알츠하이머 병 (노인성 치매)
알츠하이머병은 65세 이상 노인 100명 중 5~10명 정도가 앓고 있지만 그 원인은 분명히

밝혀지지 않고 있다.
아직 명확한 예방법은 없으나, 최근 연구들에 의하면 학력이 높거나 지적인 작업을 하는 사람들에서는 발병률이 낮은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따라서 나이가 들어서도 삶의 목표를 세우고 외국어를 배우거나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진취적인 생활 자세를 가지는

것이 병의 진행을 늦추고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또한 평소 자신의 기억력이나 인지능력이 심각하게 저하되지는 않았는지 점검하고 이상 증세가 있을

때 조기에 전문의를 찾아가는 것이 중요하다.

※ 알츠하이머병의 증상 체크 리스트
▲ 초기
귀중한 물건을 둔 장소를 잊어버린다.
약속을 잊어버린다.
같은 내용의

말이나 질문을 반복한다.
남의 말을 이해하지 못하고 엉뚱한 말을 한다.

▲ 중기
낯선 장소에 가면 길을 잃어버린다.
며칠 전에 있었던 일이나 금방 했던 일을 까맣게 잊어버린다.
돈 관리나

가사일, 가전제품 사용 등을 혼자 할 수 있는 능력이 저하된다.
움직임이 느려지고 자세가 불안정하다.

▲ 말기
생일이나 고향 및 자녀의 이름을 혼동한다.
가족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는 등 과거에 대한 기억이 없어진다.
전혀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하다가 나중에는 말을 안하게 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