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의 항암효과 매커니즘 밝혀

건국대 특성화 학부 생명공학과 이기원 교수와 화학과 허용석 교수팀은 서울대 이형주 교수, 미국 미네소타 대학 지강동 교수와 국제 공동

연구를 통해 양파 등의 식품에 다량 존재하는 폴리페놀 성분인 쿼시틴(Quercetin)과 미리시틴(Myricetin)의 암 예방 효능 및

작용기작(메카니즘)을 규명하였다.

항산화 물질인 폴리페놀(Polyphenol)의 암 예방 효능에 관한 연구는 그동안 항산화 작용을 통한 세포손상 보호 효과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왔으나, 건국대 이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쿼시틴과 미리시틴이 암화 과정에 관련된 특정 신호전달 단백질과 직접 결합하여 암세포의

증식을 저해할 수 있음을 밝혀냈다.

쿼시틴은 암화과정에 중요한 발암 관련 단백질로 알려진 Raf와 MEK과 직접 결합하여 활성을 저해함으로써 암 예방 효과를 나타내었으며 이

효능은 포도의 암 예방 성분인 레스베라트롤(Resveratrol)보다 훨씬 뛰어난 것을 알아냈다.

또 미리시틴은 발암 관련 주요 단백질인 Fyn과의 직접 결합에 의한 활성 억제를 통해 암 발생을 현저히 억제함을 동물 실험을 통해

입증하였다.

이들 쿼시틴과 미리시틴의 세포내 표적 단백질과의 결합을 통한 암 예방 기작 규명은 분자생물학, 화학유전체학, 컴퓨터 생물학 등의 기술이

융합되어 이루어낸 연구 성과로, 미국 암학회(AACR)가 발행하는 암 연구 분야 최고 권위의 학술지인 ‘암 연구 (Cancer

Research)’ 올해 2월호(2월1일 발간)와 7월호(7월15일 발간)에 잇따라 게재되었다. *홈페이지:

www.aacrjournals.org

2월 호에는 양파의 폴리페놀 성분(쿼시틴과 미리시틴)의 암 세포 증식 억제 효과 및 작용기작을 발표했으며 7월 호에는 미리시틴의 피부암

억제효과에 관한 동물실험 결과가 게재되었다. 암 연구 분야 최고 권위의 학술지인 미국 암 학회 ‘암 연구’에 연달아 논문이 게재된 것은

이례적이다.

이번 연구는 농림수산식품부 바이오그린 21 기능성소재 사업단의 국제 공동연구 지원 사업을 통해 이루어진 것이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