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호스피스완화의료법 토론회 개최

국립암센터는 김충환 국회의원과 공동주최로 7월 29일 2시 국회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호스피스완화의료법 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에서는 보건복지가족부 이덕형 질병정책관이 ‘호스피스완화의료제도화 정책방향’에 대해, 국립암센터 윤영호 기획조정실장이

‘호스피스완화의료제도의 쟁점과 해결방안’에 대해 발표하며,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허대석 교수,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손명세 교수, 재인법률사무소

신헌준 변호사, 한국호스피스협회 송미옥 총무, KBS 용태영 기자가 토론자로 참여하는 등 호스피스완화의료법의 제도적인 검토와 쟁점들을 논의하는

정책 토론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충환 의원은 “말기 암환자의 신체적, 정신적, 영적 문제까지 지원해주는 호스피스완화의료가 법적, 제도적 지원의 불비로 작년 한 해 암으로

사망한 환자분 가운데 겨우 7.5%에 불과한 5천여명만이 호스피스완화의료 서비스를 받았다”면서 “이 토론회가 호스피스완화의료의 제도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해 보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