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성모, 당뇨병 입원환자 위헌 진료지침 시행

가톨릭대학교 강남성모병원 내분비내과는 오는 21일부터 일부 당뇨병 입원 환자를 위한 표준 진료지침을 마련, 3박4일 및 5박6일 코스로

당뇨병 환자의 입원 치료를 시작한다.

이번 진료지침인 DMCP 및 GDMCP(Diabetes Mellitus Critical pathway and Gestational

Diabetes Mellitus Critical pathway)를 적용하는 환자는 당뇨 교육이 가능한 연령으로 혈당조절이나 합병증 검사를 위해

입원하는 환자가 대상이며, 특히 임신성 당뇨병 환자를 위한 진료지침이 따로 마련된 것이 특징이다.

내분비내과는 이번 진료지침을 통해 당뇨교육 및 음식 뷔페, 혈당 및 합병증 검사, 운동, 인슐린주사 실습, 독서교육 등을 3박4일 또는

5박6일 시간표에 맞게 시행함으로써 신속한 당뇨합병증 검사, 효과적인 당뇨병 교육, 생활습관 관리, 입원일수 단축 등으로 합병증을 조기진단하고

교육 효과를 높이는 한편 경제적 비용도 줄여 환자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진료지침은 내분비내과를 비롯해, 안과, 산부인과, 재활의학과, 영양팀, 사회사업팀, 가정간호팀, 원목팀, 원무팀 등이 협력하는

과정으로, 퇴원 후에도 자가 혈당관리를 확인하는 등 총체적인 관리를 지향하고 있다.

내분비내과 윤건호 교수는 “이번에 시행하는 효율적이고 전문적인 진료와 체계적인 시스템이 최근 증가하고 있는 당뇨 환자들의 총체적인 당뇨

관리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남성모병원은 매월 첫 번째 수요일 정기적으로 임산부 당뇨병 교실을 진행, 내분비내과 및 산부인과의 의료진과 영양사가 임신 중

당뇨관리, 태아와 산모를 위한 관리 및 식사요법을 교육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