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 출판기념회 개최

WHO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 출판기념회 개최

6월 19일(목), 오후 7시 팔래스호텔

‘전통의학 표준화’ 국제경쟁력 강화 전기 마련

보건복지부가족부와 WHO 서태평양지역 사무처가 주최하고 대한한의사협회(회장 김현수)와 한국한의학연구원이 주관하는 ‘세계보건기구(WHO)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 출판기념회’가 오는 19일(목) 오후 7시 팔래스호텔 스카이볼룸에서 국회의원, 보건복지가족부 관계자, WHO

서태평양지역(WPRO) 최승훈 전통의학 고문 및 한의계 인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다.

이번 출판기념회는 국제적으로 통일된 침구경혈부위의 활용을 통해 침구관련 연구, 교육 및 임상의 수준을 높여 한의학을 비롯한 전통의학이

인류의 건강에 한층 더 기여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했다는데 큰 의의를 가지고 있다.

현재 침구치료는 전 세계에서 보편적인 치료수단으로 각광을 받고 있으나 각 국가마다 침구경혈부위가 다르다는 사실이 밝혀짐에 따라 WHO에서

통일된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의 제정을 요청했고, 이에 따라 WHO WPRO(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 사무처)에서 2003년 10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제1차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 개발회의를 개최한 이래로 11차례에 걸친 회의를 거쳐 ‘WHO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을 제정하는 쾌거를

이뤘다.

특히 제3차 침구경혈부위 표준 제정을 위한 회의에서는 인체의 361개 혈위 가운데 자주 이용하는 합곡, 족삼리 등 92개 혈위가 각국간에

상이함을 확인한 바 있으며, 이에 대해 각국 전통의학 전문가들 사이에 합의된 원칙과 방법에 근거해 3년여에 걸친 노력 끝에 침구경혈부위의

역사적인 통일을 이루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이번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은 그동안 한국정부에서 지난 2005년부터 WHO WPRO에 전통의학 표준화사업 기금 지원을 함으로써,

전통의학의 각 분야에 걸친 표준화사업이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데에 많은 기여를 햇으며, 국제적으로도 한국 한의학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를

마련했다.

국제기구에 대한 지원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정부 관계자와 함께 기념하고, 한의학 발전 및 국제교류 확대에 대한 공감대 확산을 위해 마련된

이번 WHO의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 출판회는 전통의학의 표준화를 통해 활용 잠재력을 가진 전통의학을 인류 대다수가 사용하는 보편적인 의학으로

발전시키고, 근거중심의 표준화를 추진하여 전통의학의 과학화 또는 치료효능의 객관화를 실현하는데 의의가 있다.

그동안 WHO WPRO에서는 2003년부터 전통의학분야의 주요 목표를 ‘근거중심의 표준화’로 설정하고 각 분야에 걸친 표준화를 수행했으며,

이번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 마련은 작년 7월에 출판된 ‘WHO International Standard Terminology on

Traditional Medicine in the Western Pacific Region’(전통의학 용어의 국제표준)에 이은 또 하나의 역사적

과업을 완수한 것이다.

대한한의사협회 김현수 회장은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 마련은 한의학의 교육.연구 및 개발의 효율성 및 부가가치가 증대됨으로써, 한의학 관련

보건의료 산업 및 한의학의 국제경쟁력 강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언급하고 “아울러 한의학이 시대적.환경적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꾸준한 노력과 관심을 기울여, 한의학의 국제경쟁력을 강화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