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에 한의학 기준 반영

한의학 침 시술법 WHO 표준 채택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에 한의학 기준 반영
중국 침술 제치고 국제적 인증

쾌거

한의학의 침 시술 방법이 WHO(국제보건기구)의 표준안으로 채택돼 한의학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쾌거를 이룩했다.

특히 이번 표준안 채택으로 그동안 중국 침술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평가됐던 한의학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것은 물론, 최근 세계적으로

관심을 끌고 있는 동양의학에서 한의학의 위상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 김현수)는 18일 WHO의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에 한의학의 용어 및 시술방법이 정식 채택됐다고 밝혔다.

대한한의사협회는 WHO 서태평양지역 사무처와 보건복지가족부와 공동으로 19일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WHO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 발표 및

표준서 출판기념회를 개최한다.

이번 ‘WHO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의 제정은 지난 5년간 최승훈 WHO 서태평양지역 사무처(WPRO) 고문(경희대한의대 교수) 등 한의학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해 표준화 작업을 완성시켰다. 특히 한국 정부도 6억원 이상의 예산을 지원해 한의학의 국제 표준화 채택에 노력했다.

이번 표준 채택은 그동안 중의학 중심이었던 세계 전통의학 분야에서 한의학의 용어 및 기준이 채택됨으로써, 침술 분야에서 학술적 우위를 점한

것은 물론 한의학의 우수성을 알리는 쾌거로 평가받고 있다.

WHO는 2003년 통일된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의 제정을 위한 작업에 착수, 총 11차례에 걸친 회의를 통해 ‘WHO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을 제정했다.

대한한의사협회 김현수 회장은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 제정은 한의학의 안전성과 신뢰도, 호환성의 수준을 국제적으로 평가 받은 것”이라며,

“특히 한의학 전문가들이 참여해 한의학 용어 및 기준을 반영한 것은 향후 한의학의 국제경쟁력 강화는 물론 전통의학 시장에서 확실한 자리매김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