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가 전체 얼굴의 25.2% 차지”

“얼굴 각 부위 면적 측정; 이마 25.2%, (한쪽)뺨 17.5%, 입 주위 10.2%, 코 4.4.%, (한쪽 면)귀 4.2%,

(한쪽)눈 주위는 4.1%”

윤재일 교수팀, 얼굴 피부병 범위 간편 측정법‘4의 법칙’개발
피부병 진단, 경중도 분류, 경과 예측, 치료효과 판정

등에 효용

전체 얼굴 면적 중에서 코나 귀가 차지하는 비율은 얼마나 될까? 우리나라 사람의 얼굴 면적은 얼마나 될까?

이같은 궁금증은 흥미 차원에 머물 수도 있지만, 피부과 의사에게는 얼굴 피부병의 경중도를 판정할 때 알아야할 학문적 궁금증이기도

하다.

건선, 아토피피부염, 백반증, 점 등 여러 종류의 피부병이 얼굴에 나타난다. 이런 병의 경중도를 판정하는 것은 병의 상태, 치료법의 선택과

효과 여부, 예후를 결정하는데 매우 중요한데, 피부과 질환의 경중도를 판정할 때 침범범위의 측정은 필수 요소이다.

서울대병원 피부과 윤재일 교수팀(윤현선 전문의, 최정원 전공의)은 전체 얼굴 면적에서 각 부위가 차지하는 면적의 평균값을 구해냄으로서,

얼굴 피부병의 경중도를 판정하는데 필수적인 침범범위 면적을 눈으로 간편하게 측정하는 ‘4의 법칙( Rule of 4’s)’을 개발했다.

연구 결과는 임상 피부과 분야의 SCI 저널 중 가장 인용지수(impact factor)가 높은 학술지인 ‘영국피부과학회지(Br J

Dermatol)’5월호에 발표됐다.

서울대병원 연구팀은 남성과 여성 각 13명씩 총 26명의 건강인(20-35세, 평균 26.4세)를 선정하고, 얼굴을 이마, 뺨, 귀, 눈

주위, 코, 입 주위 6개 부위로 나눠, 각 부위가 전체 얼굴 면적에서 얼마나 차지하는지를 컴퓨터 면적 분석법(Image Analysis)를

이용해 측정했다.

측정 결과, 이마는 25.2%(108.2 cm²), (한쪽)뺨 17.5%(75.4 cm²), 입 주위는 10.2%(43.9 cm²) 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코는 4.4.%(18.8cm²), 귀 한쪽면 4.2%(18.3cm²), (한쪽)눈 주위는 4.1%(17.7cm²)

였다.


*참고: 얼굴 전체 = 이마 + 뺨 한쪽면x2 + 귀x2x2 + 입주위 + 코주위 + 눈주위x2

위 측정결과를 토대로, 한쪽 눈 주위와 귀의 한쪽 면, 코의 면적이 얼굴 전체 면적의 4%, 이마는 4의 6배, 한쪽 뺨은 4의 5배, 입

주위는 4의 2배로 단순화시킨 ‘4의 법칙’을 고안했다.

서울대병원 연구팀은 ‘4의 법칙’의 효용성을 얼굴에 피부질환이 환자 30명을 대상으로 확인하는 연구도 이어 시행했다.

먼저 환자의 사진을 컴퓨터 면적 분석법으로 측정(평균 17.9%)하고, 서울대병원 피부과 의사 10명이‘4의 법칙’을 모르는 상태에서

직관으로 판정한 결과와 ‘4의 법칙’을 숙지한 후의 결과를 비교했다.

직관으로 판정한 경우에는 평균 추정치가 24.7%로, 실제(평균 17.9%)보다 과도하게 측정했으며, 판독결과의 개인 차이도 컸다.

그러나, ‘4의 법칙’으로 판정한 경우에는 평균 추정치가 18.0%로 나타나, 컴퓨터 면적 분석법으로 측정한 결과와 유사했으며, 판독결과의

개인차가 적어 ‘4의 법칙’의 효용성을 알 수 있었다.

지금까지는 얼굴 병변 범위를 정확하게 측정하려면 컴퓨터 면적 분석법을 사용해야 했는데, 이 방법은 환자 사진을 정면과 측면 등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해야 할 뿐더러, 시간이 오래 걸리는 컴퓨터 작업이 필수적이어서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하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많다.

따라서 컴퓨터 면적 분석법은 실제로는 진료실에서 활용되지 못하고, 일부 소수의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연구목적으로만 활용되고 있다.

결국 진료실이나 대부분의 임상 연구에서는 의사가 직관적으로 얼굴 병변 면적을 추정하다 보니, 정확도가 떨어지고, 의사 마다 차이가 큰

실정이다.

윤재일 교수는 “ 이제는 얼굴 각 부위의 평균 면적을 기준으로, 의사가 눈으로 간편하고도 훨씬 정확하게 병변 범위를 측정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진단이나 경중도 분류, 경과 예측, 치료제 효과 판정 등을 더욱 효과적으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서울대병원 연구팀은 얼굴 각 부위의 면적 측정 과정에서 또 하나의 흥미있는 결과를 얻었는데, 우리나라 사람의 얼굴 전체 면적을

조사한 결과, 남성은 455.9cm², 여성은 남성 보다 조금 작은 404.4cm²로, 평균 430.2cm²로 나타났다.

이처럼 남녀 얼굴의 절대 면적이 차이가 있음에도 얼굴 각 부위가 차지하는 상대적인 값은 남녀에서 동일하여, ‘4의 법칙’은 성별에 관계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것도 밝혀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