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장에 장종호 전 의료재단회장

보건복지가족부(장관:김성이)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원장에 장종호(63세) 전(前) 한국의료재단연합회장을 임명제청했다.

장종호

한국의료재단연합회장은 40여년간 일선 의료기관의 진료의사로 일해 왔을 뿐만 아니라 의료경영 및 의료단체장 경험을 갖고 있어, 진료 현장에서의

건강보험 적용 등 의료전문성을 갖추고 있다는 평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세계 최고의 진료정보와 정보기술능력, 30여년의 진료

심사평가 경험, 그리고 의․약사 포함 1,700여명의 전문인력 등 인프라를 갖추고 있으나,

최근 진료의 양적 급증에 따라 의료 질

관리, 의약품 및 의료기기의 효율적 사용 등을 요구받고 있으며, 이에 부응할 수 있도록 심사․평가 업무를 전문화하고 고객을 섬기는 공공기관으로

구조를 개혁해야 하는 당면과제를 안고 있다.

장 전 회장의 현장 의료경영 지식․경험과 심평원의 인프라가 수평적으로 융합될 수

있으며, 무엇보다 심평원 발전에 대한 강력한 의지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의료현장 중심의 업무 패러다임 전환, 고객과의 원활한 소통

및 성과지향적인 조직문화 구현 등 심평원이 당면한 과제의 수행이 무난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장 전 회장이 임명되면 그동안 대학교수 또는 관료출신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원장을 맡아 오던 관행을 깨고 의료전문가가 임명되는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

건강보험-의료현장 간의 소통 및 고객중심의 서비스 제공이 보다 원활해 질 것으로 기대되는 것은 이러한

이유에서다.

※ 2000. 7월 건강보험 통합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출범 후 개원의사(서재희), 대학교수(신영수, 김창엽),

보건복지부(신언항) 출신을 원장으로 임명

참고로, 장 전 회장은 2주간의 공모(‘08.4.22~5.6), 내외부 인사 7명(비상임이사 3, 외부인사 4)으로 구성된

임원추천위원회(위원장 : 김정태 한국경영자총협회 상무이사)의 서류전형(5.9), 면접(5.21)을 거쳐 추천된 후보자(3배수)중 최종후보자로

확정되었으며, 행정안전부를 통해 대통령 재가를 위한 임명제청 절차를 밟고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