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지경 후 PET 촬영, 임상적 오판 내릴 수도..

Increased Radiotracer Uptake on Positron Emission Tomography After Invasive Thoracic Procedures: A C

연구진들은 ‘침습적 흉강 처치로 야기 된 조직 변화는 아마도 PET(양전자방출

단층촬영)촬영 시 ‘불소- 18 포도당 추적자’에 흡수가 증가 된 것과 연관이 있을지

모른다.’는 가설을 다음과 같이 연구했다.

2002년 2월~2004년 9월 사이 Jacksonville 메이요 크리닉에서 기관지경과 포도당

추적자로 PET 촬영을 한 환자 기록을 재검토했고, 포도당 추적자로 PET 촬영을 하기

전 흉부 CT와 기관지경을 수행한 환자들을 조사했다.

그 결과 기관지경과 PET 두 가지를 수행한 환자 81명 중 45명은 기관지경 후 4주

이내에 PET를 수행했고, 이 45명 중 13명은 PET 촬영 시 포도당 추적자 흡수가 증가했다.(CT에서

발견된 병적인 병변과는 상관없이)

우리는 13명 중 3명에서 방사선추적자의 흡수가 증가한 것은 기관지경 처지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추가적으로 PET 촬영 전 기관지경 후 흉강경검사를

시행한 2명은 CT와 PET 결과가 불일치했다.

결론은 침습적 흉강처치가 PET 스캔에서 방사선추적자의 흡수를 높일 수 있다.

(악성으로 오판할 수 있는) 그래서 임상적 오판을 피하기 위해서 임상의사는 침습적

흉강 처지 전에 PET를 수행해야만 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