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려운 습진은 혈액 내 화학물질이 원인

Pathophysiology of nocturnal scratching in childhood atopic dermatitis

가려운 습진은 혈액내 2 종류의 화학물질이 원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홍콩

중국대학 소아과 엘리스 혼 교수는 가려운 습진에 걸린 아이들이 많이 긁을수록 혈액

내에 2종의 화학 물질(brain-derived neurotrophic factor and substance P)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itchometer" 라는 장치를 24명의 소아에게

입힌 후 자는 동안 이들이 얼마나 긁었는지를 모니터링 한 결과 나타났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