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대병원, 게임중독 치료비지원

건국대학교병원(원장 이홍기)은 5월 22일 온라인게임회사 예당온라인(대표이사 김남철)과 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1년간 게임에 중독된

소아청소년들을 대상으로 ‘게임 과몰입 어린이 치료사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게임 과몰입 어린이 치료사업’은 한국사회복지재단, 광진구청 사회복지과, 지역 내 초중고교 등의 추천을 받은 저소득층 가정의 게임 과몰입

청소년들을 선정하여 예당온라인측이 검사비 및 치료비 전액을 지원하는 것이다. 추천을 받은 청소년은 건국대병원 신경정신과에서 각각 5개월간 게임

과몰입 치료를 받게 된다.

예당온라인 박재우 사업본부장은 “국내 청소년들의 90%이상이 게임을 이용하고 있는데 반해 이에 따른 역기능 해소를 위한 대응시스템은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한다.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서 성숙한 게임 문화를 만들어가고자 치료비 지원을 준비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에 건국대병원 신경정신과 하지현 교수는 “자기절제력이 떨어져서 게임에 탐닉하는 소아나 청소년들 특히, 저소득층, 맞벌이, 편부모 가정

등의 소아 청소년들을 위한 치료 기회가 마련되어 기쁘다”면서 “여러 온라인 기업이 있지만 앞서서 사회 공헌을 다하는 기업은 많지 않다”고

덧붙였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