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레이저 석학들 광주로

아시아레이저센터 설립을 준비하고 레이저 관련 최신 연구결과들을 발표하기 위해 국내외 레이저 석학들이 잇따라 광주를 찾는다.

지스트(GIST, 광주과학기술원, 원장직무대행 문승현) 고등광기술연구소(APRI, 소장 이종민, 사진)는 22일 제5회 ‘극초단

광양자빔 연구시설 이용자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양일간 광주를 찾는 석학들은 인도 타타 연구소 (Tata Institute of Fundamental Research)의 마수르(D.

Mathur) 박사 , 베트남 과학기술원 (Vietnamese Academy of Science & Technology)의 팜롱(Pham

Long) 박사를 비롯해 한국, 인도, 베트남,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6개국 약 10여 명의 아시아 지역 레이저

전문가들이다.

참가자들은 이번 워크숍에서 양자구조에서의 초고속 동역학, X-ray 이미징, 레이저 가공 등 극초단 광양자빔 연구시설을 활용한 최신

연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극초단 광양자빔 연구시설’ 사업은 고등광기술연구소가 수행하고 있는 대형 국책과제로, 연구소는 지난

2006년 국내 최초로 100 테라와트 (1테라와트= 1조 와트)출력을 달성하는 데 성공했으며, 현재 페타와트급(1페타와트=1000조 와트)

레이저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특히, 이번 워크숍은 ‘아시아 레이저 센터 주비위원회’와 함께 개최돼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올해 시작된 ‘아시아 레이저 센터’ 사업은

고등광기술연구소가 명실상부한 아시아 최고의 광과학기술 연구소로 자리잡았음을 알리는 첫 신호탄이 될 전망이다.

미국, 영국 등

선진국과의 과학기술협력을 추진하는 동시에, 기술 인프라가 부족한 아시아 국가들에 대한 지원을 통해 기술 선진국으로 책임을 다하는, 이른바

양방향(Two-way) 과학기술 협력을 실천하는 것이 그 목적이다. 이를 위해 연구소는 아시아 국가의 신진연구자 초청, 극초단 광양자빔

연구시설의 공동활용 등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연구소 이종민 소장은 “한국은 이미 아시아 레이저 연구에서 기술 선진국이어서 이에 따른 책임감 있는 행동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하며 ”세계

6위권의 연구시설인 극초단 광양자빔 연구시설의 활용과 아시아 레이저센터 사업을 통해 역내 국가들에 대한 기술 인프라 제공 등 적극적 지원과

협력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