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이물 보고,조사 지침’시행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최근 잇따라 발생되고 있는 식품의 이물사고와 관련하여 소비자 불만을 신속히 조사·처리하고,

시정 및 예방조치를 통해 재발을 방지함으로써,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하여 ‘식품 이물보고 및 조사 지침’

마련, 10일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5. 19일부터 전면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마련된 지침의 주요 내용을 보면 다음과 같음

첫째, 식품업체의 이물 보고가

의무화된다.
– 식품업체가 소비자로부터 이물 신고를 받으면 이 지침에서 정한 8가지 유형의 이물은 반드시 식약청 또는

시·도에 즉시 보고하여야 하며,
– 8가지 유형의 보고대상 이물은 다음과 같다.
① 칼날 등 금속성이물, 유리조각 등 인체에 직접적인

손상을 줄 수 있는 이물
② 생쥐 등 위생동물의 사체로 사람에게 심한 혐오감을 주는 이물
③ 인체 기생충 및 그 알
④ 파리,

바퀴벌레 등 위생곤충
⑤ 살균 또는 멸균하여 밀봉 포장된 제품에서 발견된 곰팡이
⑥ 애벌레, 개미 등 각종 벌레 및 곤충

생선가시(참치), 동물 뼛조각·이빨 등 인체에 위해를 가할 가능성 이물
⑧ 플라스틱, 컨베어벨트, 이쑤시개, 담배필터 등

둘째, 소비자가 신고한 이물의 보관이 의무화된다.
– 식품업체는 이물 혼입 원인조사와 시정 및

예방조치가 완료될 때까지 이물을 보관하여야 하며, 이물의 종류 및 상태 등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사진 등의 증거자료는 2년간 보관하여야

셋째, 악의적 소비자(Black consumer)가 신고한 이물은 반드시 식약청에 보고하여야 한다.

보고대상이 아닌 이물의 경우라도 악의적 소비자가 신고한 이물은 반드시 직접 식약청에 보고하도록 하였음.

넷째, 시정 및 예방조치가 의무화 된다.
– 지금까지는 소비자와 식품업체가 이물 발견 불만사항을

음성적으로 처리하였으나, 앞으로는 동일한 이물이 재발되지 않도록 시정 및 예방조치가 완료되고, 행정기관이 이를 확인한 경우에 한하여 이물 조사가

종료되도록 하였음

다섯째, 소비자는 이물신고가 쉬워지고, 원인조사는 신속하게 처리된다.
– 식약청에서 운영중인

「식품안전 소비자 신고센터」시․도까지 확대하여 운영하고 – 이물 혼입 원인조사를

소비단계, 유통단계 및 제조단계로 구분하여 세부 조사요령을 마련함으로서 이물조사가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이루어지도록 하였다.

식약청은 이번 지침이 시행되면,

첫째,
철저한 원인조사와 시정 및

예방조치가 이루어지므로 이물발생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되며,

둘째,
이물 발견 신고에 대한 신속한

조사·처리가 이루어져 식품업체와 소비자간의 상호 불신이 해소되고, 분쟁이 합리적으로 해결될 수

있으며,

셋째,
식품업체에게도 악의적인 소비자(Black consumer)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마련되어 건전한 식품 소비문화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히면서,

식약청은 앞으로 동 지침이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식품안전소비자신고센터」에 대한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련 식품업체의 성실한 이행을 당부하였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