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 암전문병원 기공식

연세, 세계적 암전문병원 건립 실현
아시아 허브 의료기관

자리매김

 연세의료원은 오는 17일 제중관 지상주차장에서 암전문병원 기공식을 갖고 세계적인 암전문병원 건립을

본격화한다.

 이번 암전문병원 신축 계획은 1969년 국내 최초의 암전문 진료기관으로 개원한 암센터의 면모를 일신하고, 국내

암환자의 지속적 증가 및 질 높은 의료서비스 욕구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마련됐다.

 연세 암전문병원은 2004년 재단이사회의

건립계획 승인 이후 2005년 미국의 MD앤더슨, Memorial Sloan-Kettering 등과 일본의 국립암센터, 시즈오카 암센터 등 주요

암센터를 벤치마킹했다.

 2005년부터 미국 MD앤더슨 암센터의 홍완기 박사를 비롯해 국내외 최고의 암전문진료기관 의료진이 참여한

국제자문위원회(EAB)를 개최해  ‘최고’가 될 수 있는 숙련과정을 거쳤다.

 신축된 암전문병원은 2011년 8월경 완공 예정으로

지하5층, 지상 11층 규모로 연면적 81,243㎡, 294병상으로 11개 암전문 클리닉팀과 2개 임상 진료과가 배치된다. 100병상 규모의

외래항암제주사실과 더불어 서울역 앞 세브란스빌딩에 입주해 있던 세브란스병원 건강증진센터도 확장, 이전한다. 또 100석 규모의 강당을 갖추고

암정보센터 및 교직원과 내원객을 위한 식당과 옥상 정원 등 다양한 편의시설도 마련된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암전문병원은 세계적인

병원설계사인 미국 KMD사와 동우건축의 국제 컨소시엄으로 설계됐으며, 인테리어 역시 KMD사와 HR&A사의 국제 컨소시엄으로

설계됐다.

 건축설계 측면에서는 ‘노아의 방주’, ‘빛의 기둥’ 등 내부디자인에 건축적 시그니쳐 피스(Signature

Piece)를 예술적으로 적용했고, 친환경적인 마감재와 자연채광을 이용한 공간설계, 쾌적하고 품격 있는 인테리어로 편안한 치유환경을

조성했다.

 건물배치적인 면으로 세브란스병원 본관과의 외형적인 조화와 기존 건물과의 연결성을 고려했고 건물 전면부에 친환경 녹지

광장도 들어선다. 특히 세브란스병원과의 연결통로인 구름다리는 새로운 상징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하드웨어 안에 질환별 팀 체계를 통해 치료의 전문화와 집중화를 실현한다. 물론 토모테라피와 사이버나이프 등 최첨단 암치료 장비도

도입, 환자에게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일일병동(day care hospital) 서비스와 암환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완화의료를 비롯해 지지의료서비스(supportive

care service) 등 환자와 보호자에게 필요한 모든 서비스가 이뤄진다.


 한편, 노성훈 암센터 원장은 국내외적으로 암센터에 대한 대규모 투자가 이뤄지는 가운데 새 연세 암전문병원이 세계적인 암 전문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전 의료진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