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협, 간호등급차등제 유보 건의

간호등급차등제

유보, 입원료 원가보전 등 건의

대한병원협회(회장 김철수)는 간호인력 수급이 원활해질 때까지 간호등급차등제

시행을 유보해 줄 것과 양질의 간호서비스 제공을 위한 입원료 수가의 원가 보전 등을 보건복지부에 건의했다.

간호인력 수급관련 정책 개선 건의에서

병협(대한병원협회)은 간호등급차등제 시행 이후 80%의 병원이 7등급으로 떨어졌다며 중소병원 간호인력 확보가

어려운 구조적인 문제와 경영여건을 고려해 간호인력 수급이 정상화될 때까지 간호등급 차등제 시행을 보류해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는 122일 간호인력 수급이 정상화될때까지 의료취약지에선 차등을

면제하고 그 외 지역에선 7등급 차감율을 5%2%로 조정토록 했지만 이는 대도시를 제외한 지방 군 지역까지 확대되지 못한 미봉책으로 인력난의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수가에 관해선 의료기관에서 정상적인

간호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현재 원가의 70% 수준에 머물고 있는 입원료수가에 대한 원가를 보전해

간호인력투자에 대한 유인책이 될 수 있게 할 것을 건의했다.


정책건의서는 이 밖에 △간호사 정원

중 일정범위내 간호조무사 대체 인정 △해외 간호인력 활용 △간호대 모집정원 증원 △유휴간호인력 재취업을 위한 재정지원 △지역거점공공병원 근무자

대상 한시적 지원책 강구 등을 제시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