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할 때 항생제 사용량 해마다 줄어

심평원, “평가기준 미리 고지해 개선 효과”

위 수술, 심장 수술 등을 할 때 환자에게 투여하는 항생제량이 매년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전국 322곳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2004~7년까지 매년 7~8월에

외과 수술을 받은 환자에게 사용한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을 평가해 심평원

홈페이지(www.hira.or.kr)에 26일 공개했다.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란 외과 수술시

감염을 막기 위해 사용되는 항생제로 적절한 양을 사용하면 감염을 줄이지만 투여시기,

항생제 종류, 투여 기간 등이 적절하지 않으면 오히려 내성이 생기는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심평원이 이날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04년 수술 건당 항생제 사용량을 100%(15.6DDD)로

봤을 때 2005년 97.8, 2006년 97.1, 2007년 73.8%(11.5DDD)로 꾸준히 감소했다. DDD(Defined

Daily Dose)는 성인 1인에게 1일 동안 투여하는 평균 항생제 유지용량을 말하며 단위용량이

다른 여러 항생제의 객관적 비교를 위해 WHO가 정한 의약품 사용량 기준이다.

항생제 사용이 감소한 것과는 반대로 수술건수는 2004년을 100%(3만7021건)로

봤을 때 2005년 106.0, 2006년 106.6, 2007년 129.1%(4만7787건)로 증가했다.

피부 절개 전 1시간 이내에 항생제를 최초 투여 받은 환자의 비율은 64.8%로 23.6%였던

2006년 예비평가 보다 큰 폭으로 올랐다. 피부를 절개하기 전 1시간 이내에 최초로

예방적 항생제를 투여하는 것은 수술 시점에 혈청과 조직농도를 충분히 유지할 수

있어 수술부위의 감염을 줄이는데 효과적이기 때문에 결과값이 높을수록 바람직하다.

수술시 감염 예방을 위한 항생제로 권장하지 않는 아미노글리코사이드계 항생제

투여율과 3세대 이상 세팔로스포린 계열 항생제 투여율은 38.6%, 14.5%로 각각 68.4%,

48.5%였던2006년 예비평가보다 줄어들었다.

이밖에 항생제 병용 투여와 퇴원시 항생제 처방률도 눈에 띄게 줄었다.

심평원은 이처럼 항생제 사용이 2006년 예비평가 결과에 비해 큰 폭으로 개선된

것은 의료기관이 평가를 준비할 수 있도록 2개월 전에 평가기준을 고지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심평원은 요양기관 등 관련기관에 평가결과를 제공하는 한편 질 개선이 필요한

기관은 직접 중재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