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취환자 1만명 당 21명 1주일내 사망”

서울대병원 안원식 교수팀, 30년 만에 사망률 자료 공개

국내 마취환자 1만명당 21명이 마취 후 1주일 안에 사망했고 마취사고로 인한

사망률은 영아·노약자·남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내 마취 후 사망률에 대한 분석자료가 나온 것은 1976년 대한마취과학회지에

발표된 뒤 30여년 만이다.

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안원식 교수팀은 2000~2004년 5년 동안 이 병원에서

이뤄진 7만4458건(국소마취 제외)의 마취수술을 분석한 결과 마취 후 1주일 내에

사망한 환자가 0.21%인 155명으로 집계됐다고 24일 밝혔다.

연령별 마취 후 사망률은 1세 이하 영아가 0.90%로 가장 높았고, 80대 이상 0.53%,

70대 0.40%의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자(0.29%)가 여자(0.13%)보다 2배 이상 높았다. 마취 종류별 사망률은

전신마취(0.23%)가 가장 높았고, 경막외마취(0.08%)·척수마취(0.07%) 순이었다.

수술 종류별로는 심혈관계 수술이 1.23%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소화기계 관련

수술(0.46%), 신경계 관련 수술(0.45%) 등이었다.

진료과별로는 흉부외과가 가장 많았고, 신경외과·소아 일반외과·일반외과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비뇨기과·산부인과·이비인후과·성형외과

등의 사망률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마취 후 사망사고의 최종 사인으로는 패혈증이

34건(21.9%)으로 가장 빈도가 높았다.

안원식 교수는 “마취는 환자의 생명과 직결된 행위로, 그 필요성과 함께 마취

후 발생 가능한 위험성을 환자에게 충분히 설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08-24 18:57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