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60일 영아에 아빠간 135g 이식, 생명 살려내

이건욱-서경석 교수팀, 최연소 생체 간이식 수술 성공

서울대병원 외과 이건욱, 서경석 교수팀은 지난달 29일 오후 2시부터 9시간에

걸쳐 생후 60일된 급성간염 여자아이에게 아버지의 간 일부를 이식하는 생체간이식

수술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국내 최연소 간이식 사례다.

이번 간이식 수술은 국내에서 최초로 간의 가장 작은 기본단위를 이식하는 새로운

수술법인 단분절 생체 부분 간이식 방법으로 진행했다.

일반적으로 소아에게 생체 간이식을 할 땐 간의 왼편 반쪽인 좌측엽을 이식한다.

하지만 여아의 몸무게가 4.4kg에 불과하고 나이가 어려 아버지의 좌측엽을 이식해도

제대로 자리를 잡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연구진은 여아의 간 전체를 제거한 다음 아버지의 8개 간 부위(8분절) 중에서

한 부위를 이식했다. 여아에게 이식된 아버지의 간은 135g이었다.

지난 4월 28일 태어난 여아는 모유수유 중에 구토와 혈변, 경련이 계속돼 지난달

24일 신생아 중환자실로 옮겨졌고, 진단결과 건강한 간을 이식받지 않으면 사망하는

전격성간부전으로 확인됐다.

여아는 지난 10일 소아중환자실에서 일반병동으로 옮겼고 23일 퇴원했다. 현재는

1주일에 한 번 정도 외래진료를 받고 있다.

서 교수팀은 앞서 지난 2006년 7월에도 100일된 남자아이의 생체간 이식을 성공시킨

바 있다.

서경석 교수는 "간이식은 무엇보다도 수혜자에게 적절한 간을 이식하고,

제 기능을 갖게 하는게 중요한데 태어난 지 두 달 밖에 안 되는 아기에서도 생체

간이식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확인하게 됐다"면서 "국내 최연소 생체 간이식이라는

의미보다 꺼져가는 생명을 살려내는데 일조했다는데 의의를 두고 싶다"고 말했다.

조경진 기자 nice208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