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체중 임산부 4㎏이상 거대아 출산 위험 2.5배 높아

김영주 교수팀 연구, 다이어트 후 임신해야 정상분만 가능성 높다

임산부가 과체중이거나 임신 중 체중이 급격히 증가하면 자연분만보다 제왕절개로

아기를 출산 할 가능성이 높으며 저체중아나 거대아를 출산할 위험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김영주 교수팀은 2005~07년까지 이 병원에서 분만한 산모

2311명을 대상으로 산모의 체중변화와 출산 상태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김영주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로 임신 전 체질량지수(BMI)와 임신 중 체중 증가가

임신 결과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며 “임신을 계획하고

있는 여성 중에 체질량지수가 높은 여성은 적절한 다이어트 후에 임신을 계획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미 임신 중인 여성도 급격한 체중 증가는 제왕절개 가능성, 거대아

출산이나 저체중아 출산 등 여러 합병증을 가져올 수 있으므로 건강한 아이를 출산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체중 조절이 필수”라고 조언했다. 

김영주 교수팀은 저체중군을 BMI 18.5(kg/㎡) 미만, 정상체중군을 18.5~22.9,

과체중군을 23 이상으로 규정해 산모의 체중군을 그룹별로 나누어 조사했다.

과체중군인 임산부는 정상체중군의 임산부보다 제왕절개율이 1.8배 높게 나타났다.

과체중군이면서 임신 중에 체중 증가가 높은 군에 속한 임산부는 정상 임산부보다

제왕절개율이 1.6배 높았다. 임신 전에는 정상체중이었으나 임신 중 체중 증가가

높은 임산부에서도 제왕절개율이 1.5배나 높게 나타났다.  

임신 전 정상체중이었지만 임신 중 체중증가가 높은 임산부는 2.5kg 이하의 저체중아를

낳을 위험이 2.8배 높았다. 임신 전 저체중이었지만 임신 중 체중증가가 높은 임산부는

저체중아 출산 위험이 3.5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 전 과체중 군에 속했던 임산부는 정상체중 임산부보다 4kg 이상인 거대아

출산 위험이 2.5배 높았고, 임신 중 체중 증가가 높았던 임산부는 2.6배 높았다.

임신 전 정상체중이었다가 임신 중 체중증가가 높은 임산부의 거대아 출산률은

2.7배로 나타났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