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약 잘못 복용해 매년 1만명 숨진다

22년간 360% 증가, 마약류 사망은 3200% 늘어

집에 있는 약의 종류나 효능, 용법, 부작용 등에 대해 잘 모르면서 스스로 판단해

약을 복용하거나 함께 먹지 말아야 할 술과 약을 함께 복용하거나 길거리에서 산

마약류 등 향정신성 의약품을 함부로 복용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미국 샌디에고 소재 캘리포니아 대학의 데이비드 필립 박사팀은 1983~2004년까지

22년 동안 사망한 미국인 약 5000만 명의 사망신고서를 분석했다. 그 결과 1년에

1만 명 꼴인 약 22만 명이 약을 과다 복용하거나 잘못 복용해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전체 사망자 중 약물 오남용으로 사망한 사람이 시간이 갈수록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다는데 있다. 연구진은 2004년도에 약물 오남용으로 사망한 사람의 비율이

1983년에 비해 360.5%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불법적으로 구한 마약류 등 향정신성 의약품을 오남용해서 집에서 사망한

사람의 비율은 3196%로 엄청나게 증가했다.  

필립 박사는 “약을 잘못 복용했을 때 얼마나 위험한지, 의사나 약사 등과 같은

전문가에게 약을 처방 받고 약 사용법에 대한 조언을 얻는 것이 왜 중요한지에 대해서

의료인들은 일반인들에게 끊임없이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내과학회지(Archives of Internal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고 미국 의학웹진 헬스데이, 의학논문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에서 28일 보도했다.

권병준 기자 riwo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