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가지 질병 검사하는 ‘의사 로봇’ 개발

포스텍 정완균 교수팀, 상용화 예정…100개 검사 가능 추진

혈액검사

등 70가지 이상의 질병을 진단할 수 있는 로봇 의사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4일 ‘바이오 기술을 응용한 진단검사용 지능형 로봇 기술개발 사업단'(이하 바이오로봇

사업단/연구총괄책임자 정완균 포스텍 교수[사진])’에 따르면 지난 2005년부터 3년간의

연구를 진행해 이 같은 성과를 1차로 공개했다.

삼성의료원 등이 참여하는 이 사업은 지식경제부가 ‘차세대 신기술 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2012년까지 130억원을 투입한다.

포스텍은 이 로봇을 조만간 상용화할 예정이며, 혈액검사 서비스 확대로 환자의

경제적인 부담을 줄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진단에 소요되는 시간이 줄어드는 등 환자의 1대 1 맞춤 진단과 치료도 가능하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잉크젯프린터 기술을 응용해 미량의 시약과 혈액 방울을

충돌시켜 혼합하는 디스펜서 기술 ▲나노 MEMS 기술을 적용한 ‘초소형 외팔보를 이용한

저가의 단백질 검출 센서’ ▲바이오 인포메틱스 기술과 IT를 기반으로 한 의학 인터페이스

기술 ▲바이오로봇을 위한 새로운 로봇시스템 등의 기술을 개발했다.

로봇의 기술을 향상시켜 오는 2009년까지 수행 가능한 검사 수를 100개로 늘리고,

2012년에는 1대 1 맞춤 검사가 가능하다고도 했다. 연구진은 이 기술의 국제특허를

출원할 계획이다.  

음상준기자 (esj1147@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07-04 12:34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