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침술 국제표준 채택은 과장?

한의협 “해석의 차이” 과장 일부 시인

한국 침술이 중국을 제치고 WHO 표준안에 채택됐다는 대한한의사협회의 발표가

과장됐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산하 의료일원화특별위원회는 20일 “한국 침술이 중국을 누르고

세계 표준이 됐다는 한의협의 보도는 근거 없는 허위”라고 주장했다.

한의협은 지난 18일 ‘한의학 침 시술법 WHO 표준 채택’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보건복지가족부 출입기자 등에게 배포했다.

이 보도자료에서 김현수 한의회 회장은 “WTO의 ‘침구경혈부위 국제표준’에

한의학의 용어 및 시술방법이 정식 채택됐다”며 “이는 한국 정부와 한의학자의

노력의 결실”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보도자료에서는 마치 한국의 침구경혈부위가

국제표준에 채택되는 것처럼 해석된다.

의협은 19일 한의사협회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반론을 제기했다.

의료일원화특위의 조정훈 간사는 “객관적인 사실을 볼 때 한의협의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자료가 없는 상태이므로 한의계는 ‘국제적 문제’로 비화되기 전에 스스로

교정하라”고 비난했다.

청년의사회도 한국한의학연구원 구성태 박사의 말을 인용해 "이번 WHO의

논의는 361개의 침 놓는 위치 중 94개에 위치 또는 표현방식에 차이가 있어 한국,

중국, 일본 3개국 전문가들이 88개에 대해 합의를 통해 표준안을 마련한 것으로,

논의과정에서 각 나라의 의견이 변하기도 하고 섞이기도 해 사실상 어느 나라 안이

채택됐다고 말할 수 없다"고 전했다.

“혈위 기준 결정때 한국측 해부학적 주장 반영됐다는 의미”

이 같은 비난이 일자 한의협 이상봉 대변인은 “국제 표준안을 채택하는 기준에

있어서 WHO가 한국 측 주장을 중국의 주장보다 반영했다는 의미지 한국의 침구 경혈

부위가 국제표준이 됐다는 뜻이 아니다”며 보도자료가 과장됐음을 일부 시인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나 어떤 해석이든 한국 한의학의 국제 경쟁력이 강화됐음을

의미한다”며 “정정 보도자료를 낼 생각은 아직 없다”고 덧붙였다.

한의협은 침구경혈부위의 국제표준 제정이 필요하다는 WTO WPRO(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 사무처)의 요청에 따라 중국과 일본, 베트남 등의 전문가와 함께 지난

2003년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11차례에 걸쳐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를 진행하는

동안 전체 361개의 인체 혈위 가운데 한중일이 일치하는 267 혈위를 제외한 나머지

94개의 혈위를 정하는 기준이 무엇이냐가 중요한 논제로 떠올랐다.

한의협의 주장은 WTO가 ‘94개의 혈위를 정하는 기준’을 결정하는 데 있어서

중국이 제시한 전통적 방법보다 한국 측의 주장인 해부학적인 관점을 주로 반영했다는

것이다. 실제 표준안에는 3개국 의견이 거의 고르게 반영됐다.

이에 대해 이 대변인은 “일원화특위는 혈위 개수라는 결과를 놓고 따질 수 있지만

우리가 강조하는 것은 5년 동안 11차례 회의에서 한국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해부학

관점에서 혈위를 정하자는 한국 측의 주장이 반영된 과정이 중요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