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 약하면 “햇빛 많이 쬐라”

비타민D 많아져 심장마비-유방암 전이 예방

햇빛을 충분히 쬐면 심장병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공중보건대학 에드워드 지오바누치 박사팀은 햇빛으로부터 얻는

비타민 D가 기준치보다 적은 남성은 많은 남성보다 10년 후에 심장병에 걸릴 위험이

2배 이상 증가한다고 미국 의학전문지 ‘내과학회지(Archives of Internal Medicine)’

최신호에 발표했다.

미국 CBS뉴스, 온라인 의학뉴스 전문 웹진 메드페이지 투데이 등의 10일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비타민D가 심장병 위험과 연관되어 있는지 측정하기 위해 40~75세

남성 1만8225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10년 뒤 이들 중 454명이 심근경색 등의 심장병에 걸린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심장병에 걸린 남성을 심장질환 병력이 없는 남성 900여 명과 2대 1로 짝지어

나이와 흡연 상태, 식이요법, 생활습관 등을 비교했다.

그 결과 비타민D가 혈액 1ml 당 15ng(1ng는 10억분의 1g)에 못 미치는 남성은

정상 수치인 1ml 당 30ng 이상인 사람보다 심근경색 위험이 2.42배 높았다. 심장병

중 심장마비로 인한 사망 위험이 특히 높았다.

또 위도가 낮아 햇빛을 적게 받는 최북단 지역에 사는 남성들의 사망률이 높았다.

햇빛을 적게 받는 지역에 사는 남상들에게서 심장병 위험이 높게 나타난 것은 햇빛을

적게 받아 비타민D가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피부 세포는 햇빛 아래서 콜레스테롤을 이용해 비타민D를 생성하는데 이렇게 만들어진

비타민D는 심장병을 예방하고 뼈를 튼튼하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비타민D가 부족하면

골다공증, 암, 면역체계 약화 등을 초래하기 쉽다.

임상역학자 지오바누치 박사는 “비타민D는 우유 등 몇 가지 음식에 들어있지만

가장 좋은 공급처는 햇빛”이라며 “햇빛 좋은 날은 짧은 티셔츠를 입고 10분 정도

밖에 있으면 충분한 비타민D를 얻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피부가 까만 사람에게 많은 멜라닌 색소는 햇빛을 차단, 비타민D의 생성을

줄이기 때문에 피부가 까만 사람은 하얀 사람보다 2배 이상의 시간을 들여 햇빛을

쬐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지난 2일에는 비타민D가 부족하면 유방암 환자의 암 전이 및 사망률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도 발표됐다.

캐나다 토론토의대 파멜라 굿윈 교수팀은 1989~1995년 토론토에서 유방암 진단을

받은 여성 512명을 대상으로 혈중 비타민D 수준과 평균 11.6년 후 유방암 전이율

및 전체 생존기간의 관계를 조사했더니 유방암 진단 당시 비타민D 결핍이었던 환자는

비타민D 수준이 적정했던 환자에 비해 암이 다른 장기로 옮겨가는 전이율이 94%나

높았다고 시카고에서 열린 미국 임상종양학회(ASCO)에서 밝혔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