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당한 비만, 정신건강에 좋아

한림의대 조정진 교수팀

적당하게 살이 찌는 것이 오히려 정신건강에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림대의대 가정의학교실 조정진 교수팀이 전국 20~60세 직장인 8121명(남자 5231명,

여자 2890명)을 대상으로 비만과 우울증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체질량 지수(BMI)

25~29.9의 가벼운 비만 여성이 정상 체중군과 비교했을 때 우울증 위험이 30%정도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한국인들의 경우 다소 풍만해 보이는 체형의 소유자들이 성격도

유연해 긍정적인 사고를 가진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노은지기자 (nej331@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06-09 12:45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