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오산에 분원 설립

28일 오산시와 MOU 체결…2015년까지 2천억원 투입

서울대병원 경기도 분원 설립 계획은 ‘수원’이 아닌 ‘오산’인 것으로 확인됐다.

병원계에 따르면 오산시와 서울대병원은 오는 28일 병원 건립에 관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서울대병원이 들어설 곳은 경기도 오산시 내삼미동 일대로, 9만3000여㎡ 부지에

600병상 규모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 기간은 2015년까지이며 총 2000여 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병원 부지는 오산시가 제공하고 건립재원은 오산시와 서울대병원 측이 국내외

투자유치 등 별도 재원조달방안을 마련해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건립에 관한 구체적인 사항은 양측간 사업추진 협의 진척 정도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아직 MOU 체결 단계인 만큼 구체적인 사안들은 향후

논의를 통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산시는 서울대병원 건립으로 경기 서남부권의 대형의료시설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이 일대 주민들에게 최첨단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MOU 협약식에는 김문수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이기하 오산시장, 서울대병원

본원과 분당서울대병원 관계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05-20 17:58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