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의문사 이비인후과 원장

강남성모병원 영안실 안치…30일 오전 발인

지난 27일 발생한 제2중부고속도로 의문사의 주인공 중 1명이 이비인후과를 운영하는

개원의로 확인돼 의료계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데일리메디 취재결과 고속도로 갓길에서 숨진 채 발견된 남성 2명 중 1명은 가톨릭의대

출신으로 경기도 광명시에서 이비인후과를 운영하는 K 원장(50)으로 확인됐다.

함께 사망한 골프의류 판매업체 사장 박모(48)씨와는 광주 S고등학교 선후배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K 원장의 시신은 현재 강남성모병원 영안실에 안치돼 있으며 30일 오전

5시 발인 예정이다.

앞서 지난 27일 오전 5시 경 골프를 치기 위해 집을 나섰던 두 사람은 오전 7시

40분께 제2중부고속도로 갓길의 박모씨 뉴그렌저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04-29

11:05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