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작은 여성이 장수한다

장수 유전자-성장 호르몬 활동 관계 규명

미국 뉴욕 예시바대 알버트아인슈타인 의대의 니르 바질라이 교수팀은 90세 이상

장수하는데 영향을 주는 유전자는 여성의 키와 관련 있다고 미국 의학지 ‘국립과학아카데미회보(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 4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과거 연구에서 장수 유전자가 따로 존재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번

연구에서는 장수 유전자와 성장 호르몬 활동의 관계를 규명하는데 초점을 맞췄으며

키가 작은 여성이 오래 산다는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95~110세의 동유럽계 유대인 45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연구결과 100세 이상 장수한 사람의 딸은 여성 표준 키보다 2.5cm가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세포 간의 신호 경로를 지배하는 유전자가 변화하면 인간의 수명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이민영 기자 myportrai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