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자식 돌보듯 간호장교 31년

‘올해의 간호인상’ 수상 민병숙 예비역 육군대령

민병숙 예비역 육군대령은 지난달 25일 제대했다. 2006년

국군수도병원 간호부장 재직 당시 모습.

여고시절 간호사관학교 출신인 교련선생님을 보며 간호장교의 꿈을 키웠던 한 소녀가 국군의무사령부 간호장교로 31년 봉사하고 지난 달 예비역

대령으로 제대했다.

민병숙 예비역 육군대령(54)은 20일 서울 광장구 광장동 쉐라톤워커힐호텔에서 열리는 대한간호협회 2008년 정기대의원총회에서

대한간호협회가 매년 시상하는 제 14회 ‘올해의 간호인상’을 수상한다.

올해의 간호인상은 지난 1년간 나이팅게일 정신을 실천해 간호전문직 위상정립에 크게 기여했거나 귀감이 될 만한 선행을 베푼 사람을

대한간호협회가 선정해 주는 상으로 중외제약이 후원한다.

2006년 1월 제31대 간호병과장으로 취임한 민 씨는 육군본부 인사사령부에 건강증진과를 신설하는 데 힘쓰고 군인들을 위한 건강증진 사업을

개발하고 시행했다. 간호 전문 인력이 없어 의무병이 군인들의 치료를 모두 담당해야 했던 최전방 사단 의무대에도 간호장교를 배치하기 위해

노력했다. 장병의 건강에 대한 기본권을 보장하는 기반을 마련하는 데 힘썼다.

간호장교가 이 상을 받은 건 처음으로 대한간호협회는 민 씨의 경우에는 특히 2006년부터 최근까지 군내 간호업무 영역확장에 전력으로

노력한 점을 크게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민 씨는 “1977년 임관식 때 나이팅게일 선서를 하면서 환자들을 잘 보살펴주리라 다짐했던 꿈이 이제 결실을 맺은 것 같다”며 “앞으로도

간호전문인력의 손길을 원하고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가고 싶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민 씨는 밝은 성격과 온화한 표정,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깊은 태도를 지니고 있다. 간호장교나 육군대령이라는 칭호에 걸맞게 항상 또렷한

눈빛과 단정한 용모를 흐트러뜨리지 않는다.   

서울 숭의여고를 졸업한 민 씨는 자신의 꿈대로 1974년 국군간호사관학교에 입학했다. 간호장교는 간호사이자 장교이어야 했기에 엄격한

규율에 맞춰 생활했다. 새벽 6시 기상, 단체구보, 단체식사 등 모든 것을 짜인 틀에 맞춰 생활하기란 쉽지 않았다.

“처음엔 쉴 틈도 없는 생활을 하려니 많이 갑갑했고 사회와 단절된 생활을 하기도 쉽지 않았어요. 그래도 제가 택한 길이기에 후회는

없었어요. ‘고통과 모험이 없으면 얻어지는 게 없다’란 말을 믿어요”

민 씨는 국군간호사관학교와 연세대 행정대학원을 졸업했다. 민 씨는 영어실력이 뛰어나 국방부 재직 때 통역, 회의 브리핑 등의 연락장교임무를

수행하기도 했다. 1991년엔 걸프전 의료지원단 파견요원으로 차출되기도 했다. 스커드 미사일이 터지는 사우디아라비아 전장에서 적군, 아군 구분

없이 전상자를 돌봤다. 그 공로를 인정받아 상일보국훈장과 사우디아라비아왕국의 공로훈장을 받기도 했다. 지금도 전쟁기념관 해외파병 전시관에 민

씨의 사진이 걸려있다.

국군간호사관학교 교수부장과 국군수도병원 간호부장을 거쳐 최근까지는 육군 인사사령부 의무처 건강증진과장으로 근무해왔다. 건강증진과장 시절

장병건강기본권 보장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아 2006년 10월엔 대통령표창을 받기도 했다.

“군대에서 미리 병을 발견하지 못해 죽는 사병들을 보면 이웃집의 아이들이나 친척의 자식이 죽는 것처럼 마음이 너무 아팠어요. 병 걸렸을

때만 치료하는 게 아니라 질병 예방, 건강관리도 잘 이뤄져야 한다고 느껴 건강증진 사업이 시행돼야 한다고 상부에 건의를 많이 했습니다. 그래서

없던 건강증진과도 새로 생기고, 체제도 많이 바뀌게 돼 보람을 느꼈죠”

민 씨는 1월25일 제대를 했지만 제대 후 오히려 할 일이 더 많아졌다. 제대한 간호장교 700여명의 친목단체인 한국재한간호장교회 회장으로

내정됐다. 그는 앞으로도 간호사관의 활동영역확대와 군인들의 건강증진을 위해 힘쓸 것이라 밝혔다.  

“월드투게더라는 지구촌 구호 사업에도 열심히 참여하고 싶고 유엔의 봉사업무에도 참여하고 싶고……. 하고 싶은 게 너무 많아요.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하고 간호인의 손길을 원하는 곳이 아직 너무나 많잖아요”

 

 

안세아 기자 gaman1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