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자격자들 판친 의협대의원총회

운영위 감사단에 조사 의뢰…사실로 들어날 경우 논란 예상

지난해 10월 열렸던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 자격이 없는 대의원들이 상당수

참석했다는 문제가 제기돼 의협 차원의 공식 조사가 진행될 전망이다.  

만약 사실로 밝혀질 경우, 당시 통과된 안건 등이 모두 원천 무효가 될 수 있는

것은 물론 사건 발단의 배경과 그에 따른 책임 추궁을 놓고 한바탕 시끄러워질 것으로

보인다.

의협 대의원회 고위 관계자는 21일 “서울과 경기도를 비롯해 각 시도에서 많은

수의 무자격 대의원들이 참석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이에 19일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감사단에게 전권을 주고 조사를 의뢰키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감사단은 ▲무자격 대의원 참여 수 ▲특정 세력의 관여 여부 ▲특정

세력이 있다면 목적이 무엇인지 등에 대해 상세하게 조사하게 된다.

이 관계자는 “정확한 정황이 파악돼야 하겠지만 무자격 대의원이 당시 안건 처리에

영향을 줄 정도였다면 원천 무효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했다.

그는 또 “교체 대의원 임의변경 사안은 의사사회에서 지금까지 생각도 못했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만약 관행적인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해도 책임지는 사람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부언했다.

이와 관련 한 의료계 인사는 “주수호 회장이 당선 된 뒤 처음으로 열린 임시총회라서

어수선한 상황이었고 이 틈을 타 일부 세력들이 자신들의 영향력을 키우기 위해 계획적으로

벌였을 수 있다”면서 “정확한 조사를 해 책임 소재를 분명히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인사도 “문제가 있다면 개선해야 한다. 누구에게 책임을 지우기 위한

것이라기보다는 의사협회가 성장하는 과정이라고 본다”고 피력했다.  

진광길기자 (kk@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01-22 06:58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