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 죽기직전까지 항암치료

31%가 치료 지속 美보다 3배↑

암 환자의 31%가 죽기 직전까지 항암치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암센터 윤영호 박사와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 허대석 교수는 국내 17개

병원에서 암으로 사망한 환자 3750명의 진료기록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종양학(Oncology)》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결과 사망 전 6개월 내, 3개월 내에 항암치료를 받은 암환자 비율은 각각

48.7%, 43.9%였으며 1개월 내에도 환자 30.9%가 항암치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것은 미국의 6개월, 3개월, 1개월 내 수치인 33%, 23%, 9%보다 높은 수치다.

특히

죽기 직전 1개월 내 수치는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65세 미만의 남성 환자나 항암치료에 비교적 잘 반응하는 암일수록 항암치료를

받는 일이 많았으며 호스피스 병동이 없는 병원의 항암치료율이 그렇지 않은 병원에

비해 2배 정도 높았다.

윤영호 박사는 “외국은 말기암환자에게 호스피스 병동으로 옮기거나 임상실험에

참여하는 등 선택할 기회를 준다”며 “우리나라도 하루 빨리 호스피스제도가 확대돼

항암치료가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환자의 불필요한 치료를 덜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과 미국의 사망전 항암치료를 받은 비율의 비교]

 

 

 

이민영 기자 myportrai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