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지역 수산물 안전하다”

식약청, 현장 실태조사 결과 발표

최근 기름유출사고가 발생한 충남 태안지역과 인근 서해안에서

유통·판매되고 있는 수산물이 안전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기름유출지역의 수산물과 횟집 수족관 물에 대해 현장 실태조사와

안전성 조사를 벌인 결과 인체에는 해가 없는 안전한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발표했다.

식약청은 19~26일 ‘재난지역’으로 정해진 태안, 서산, 서천 등 충남지역과 군산, 부안 등 전북지역의 총 10개 해안에 위치한

20개 위판장 및 횟집에서 유통·판매중인 어류 20건, 패류 51건, 연체류 12건, 갑각류 9건 등 수산물 92건과 횟집 수족관 물 9건 등

총 101건을 수거해 안전성조사를 실시했다.

식약청은 이번 조사에서 대표적인 원유 오염지표성분인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 16종에 대한 검출량을

평가

했는데 인체에 해가 없는 안전한 수준이었고 외국 기준치보다 낮았다.

또 현재 충남 태안과 서산, 보령 등 오염된 곳의 수산물은 조업이 중단돼 유통되지 않고 있으며 현재 이 지역에서 판매되는 수산물은 사고

전에 생산됐거나 오염되지 않은 먼 바다에서 생산된 것으로 조사됐다.

오염지역 횟집의 수족관 물은 활어운반차로 오염되지 않은 해수를 공급받아 사용하고 있었다.

식약청은 해양수산부와 오염지역 및 인근지역에서 유통·판매되는 수산물과 횟집 수족관 물에 대해 향후 3개월간 주 1회 안전성

검사를 실시하고 시중 유통 중인 수산물에 대해서도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안세아 기자 gaman1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