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치매노인 40만명…2020년 70만명

‘정부 발표, "치매 예방과 사후관리 적극 대처 필요"

고령화의 급속한 진행에 따라 치매에 걸리는 노인도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최근 치매의 날을 맞아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07년 우리나라 치매노인은

약 40만명 정도로 추정됐고 2020년에는 70만명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정부는 치매 조기검진을 위해 전국 250개 보건소에서 치매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센터에서 65세 이상 노인은 누구나 치매 간이검진을 받을 수 있다. 금년

상반기에 전국 9만1000여명의 노인이 치매 간이검진을 받았다.

하지만 현재 전반적으로 치매조기검진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고 정밀검진을 위한

보건소와 병원간 연계가 불충분하며 치매 확진 이후 지원책은 미미한 실정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정부는 ‘08년에 치매노인 수, 중증도, 수발현황 등 보다 정확한

치매노인의 실태파악을 위해 치매유병률 조사를 계획하고 있으며, 치매 예방 및 사후관리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내년 7월 노인장기요양보험이 도입되면 중증치매 노인이 요양시설에

입소하거나 재가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됨으로써 가족들의 수발부담이 상당부분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은지기자 (nej331@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7-09-27 16:46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