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한 담배로 ‘선암성 폐암 환자’ 증가

세계폐암학회, "흡연과 무관할 것" 통념 뒤집어

저타르 담배나 필터 담배 역시 폐암 환자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975년~2003년 미국에서 폐암으로 진단 받은 약 30만명의 환자를 분석한

결과로 선암성 폐암은 흡연과 관련 없을 것이라는 통념이 잘못됐다는 것을 확인,

상당한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미국 터프츠 뉴잉글랜드 의료원 게리 스트라우스(Gary Straus) 박사는 제12차

세계폐암학술대회(조직위원장 이진수 국립암센터 연구소장)에 참석해 ‘흡연 관련

선암성 폐암의 역학:담배업계 및 필터 담배와 순한 담배의 역할’이라는 연제를 발표,

4일 이같이 밝혔다.

그는 “1970년대와 비교했을 때, 선암성 폐암은 1990년대 말 62%나 증가했다”며

“이 때 전체 담배시장의 1%에 불과했던 필터 담배가 1964년 64%, 1986년 95%를 차지했고

현재는 98% 점유율을 보이고 있어 상관 관계가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1950년 선암성 폐암은 전체 폐암의 5%에 불과, 흡연과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1960~1970년대 선암성 폐암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흡연과의 관련성이 강하게

제기돼 온 상태였다.

현재 선암 발생률은 편평상피암 발생률을 능가, 가장 빈발하는 폐암 유형이다.

남자 선암은 1985년~1989년 편평상피암을 추월했으며 여자는 1975년~1979년 가장

빈발하는 폐암 유형이 됐다.

이 같은 시점 등을 고려하면, 선암성 폐암의 급속한 증가는 필터, 순한 담배 등

새로운 담배 제품의 출시가 중요한 요인 중 하나라는 가설이 설득력을 갖는다는 것.

특히 담배에 필터 기능을 추가하면서 선암성 폐암 증가가 더욱 빠르게 일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스트라우스 박사는 “필터에 있는 공기 구멍이 오히려 담배 연기를 더욱 깊이

들이마시게 한다”며 “이는 결과적으로 담배 연기를 기도 깊숙한 부분까지 전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선암성 폐암이 여성과 젊은 연령층에서 특히 두드러지고 있는데 이들이

필터가 있는 저타르 담배를 애용하는 것과 동시에 담배 속에 있는 니트로사민 증가와도

관련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순한 담배, 필터 담배는 흡연이 폐암을 일으켰다는 증거에 반응해 담배제조업체가

도입한 것”이라며 그런데 결과적으로 또 다시 담배제조업체가 흡연 관련 선암성

폐암을 급증시키는 결과를 낳았다”고 지적했다.  

이근주기자 (gjlee@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7-09-05 06:30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