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크기 결정하는 유전자 찾았다

특정 유전자의 길이에 따라 차이

사람마다 키가 크고 작은 차이는 특정 유전자의 차이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하버드의대·옥스포드대학·보스턴소아병원 공동 연구팀은 영국과

스위스, 핀란드에 살고 있는 5000명의 백인 유럽인을 대상으로 키와 유전자의 관계를

조사한 결과 ‘HMGA2’ 유전자 쌍이 모두 긴 사람들이 짧은 사람보다 1cm 정도 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네이쳐 유전학에 발표했다.

또 연구팀은 다른 3만 명의 백인을 대상으로 한 표본집단 조사에서도 ‘HMGA2’

유전자의 길이가 긴 사람들이 짧은 사람보다 1㎝ 크다고 결론지었다.

페닌슐라의대 프레일링 교수는 “유전자 ‘HMGA2’가 키에 미치는 영향은 키의

0.3% 가량”이라며 “이번 연구결과가 어떤 사람은 190㎝이고 다른 사람은 145㎝인가를

설명해주지는 못한다”고 말했다.

하버드대 조엘 허쉬혼 교수는 “이번 연구는 키를 결정하는 역할을 하는 유전자를

처음으로 밝혀냈다는데 연구의 의의가 있다”며 “키와 질병 사이의 연관성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힐 뿐 아니라 키를 조절하는 다른 유전자를 규명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문수 기자 km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