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킨슨병 환자 중 절반 우울증 경험”

PRODES 연구결과, 유럽신경학회총회서 발표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환자 중 절반에 가까운 이들이 우울증 증세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제11차 유럽신경학회 총회(EFNS)에서 유럽지역 1016명의

파킨슨병 환자가 참여한 PRODEST 연구 ‘파킨슨병과 관련된 고유의 우울증 특성과

그 치료법’에 대한 예비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파킨슨병과 관련된 우울 증세를 매우 많이 겪고 있을 뿐 아니라

항우울증 치료제를 복용하고 있는 환자들(N=211)의 절반에 가까운(44.1%) 환자들이

우울증 증세를 계속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증 병력이 있는 282명의 환자에서 66%(n=186)가 항우울제 치료를 받고 있었으나,

전체 환자의 절반이상(54.3%)이 미국의 정신이상진단 기준인 DSM IV*의 1항 및 2항에

현저한 점수를 기록해 치료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우울 증상이 나타났다.

이탈리아 나폴리-페데리코II 대학 신경과학과 교수이자 PRODEST 연구의 주요 연구자인

파올로 배론 교수는 "우울 증상은 파킨슨병 환자들의 삶의 질에 큰 영향을 주며,

종종 파킨슨병에서 잘 알려진 운동 증상에 상응하는 영향을 준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많은 우울증 증상이 실제 우울 증후군이라기 보다 파킨슨병으로

인해 나타남을 의미한다"며 "PRODEST 연구의 추가 분석 결과가 더해진다면,

이러한 견해는 파킨슨병 환자의 우울증 치료 접근법을 달리해야 함을 시사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승재기자 (leesj@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7-08-31 18:37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