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7일 성분명처방 시범사업 실시

국립의료원 공식 발표, 10개월간 20개 성분 32개 품목 대상

성분명처방

시범사업 시행 기간이 내달 17일부터 10개월간으로 확정됐다. 대상은 당초 예상됐던

대로 20개 성분 32개 품목이다.

국립의료원(원장 강재규)은 27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계획을 담은 ‘성분명처방

시범사업(안)’을 발표했다.

성분명처방 시범사업은 국립의료원 외래환자를 대상으로 하고 응급환자, 1·2급

장애자, 복지시설 입소자, 나병환자와 상품명처방을 원하는 환자 또는 의료진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환자는 제외된다.

품목수는 20개성분(전문 5, 일반 15) 32개품목으로 결정됐다.

NMC 강재규 원장은 “오랜기간 동안의 처방경험에 의해 사용빈도가 높고,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보될 수 있는 품목을 TF팀에서 선정했다”며 “대다수 성분은 개발된지

10~20년 경과됐고, 미국약전, 영국약전 등에 등재된 것이다”고 밝혔다.

강 원장은 “품목수가 기존에 비해 2개 줄어든 이유는 국민건강을 위해 유해성이

없는 품목을 대상으로 해야했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생동성실험과 관련해 강 원장은 "전문의약품의 경우 이미 식약청에서 생동성

실험이 완료된 것과 일반의약품의 경우는 생동성 실험이 필요없는 것으로 한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강 원장은 “이번 시범사업은 성분명처방 사업의 확대 실시를 위한 사전

단계가 아니다”며 “현 정부안에 성분명처방을 본격적으로 실시할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원장은 당초 이번 시범사업은 아주 제한적이고 최소한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처방방법은 처방전달시스템을 활용해 시범사업 대상의약품을 외래환자에 한하고

성분명처방 예외환자에 대해서는 상품명으로 하기로 했다.

성분명처방과 관련 전공의는 제외됐다.

이에 대해 강 원장은 “전공의는 수련과정에 있고 공무원이 아니기 때문에 제외됐고,

이번 사업은 공무원에 한해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의료계 31일 휴진과 관련해 강 원장은 “최소한으로 실시될 시범사업에 의료계가

휴진한다면 국민건강을 위해서 바람직하지 않다”며 “의견을 주신다면 적극적으로

받아들일 용이가 있다”고 말했다.

시범사업 예산의 경우 강 원장은 “국립의료원에서 쓰고 있는 약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약에 대해서는 추가 예산이 필요없다”며 “전산구축 작업에 필요한 경비는

추후 검토할 예정이다” 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강 원장은 “의사의 입장이 아니라 국민 건강의 입장에서 이 시범사업을

봐달라”고 당부했다.  

김영남기자 (maha@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7-08-27 13:52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