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 크랜베리, 난소암에 효과

항산화성분이 치료약 효과 6배 높여

붉은 빛을 내는 과일 ‘크랜베리’(Cranberry, 덩굴월귤)가 난소암 치료제의 효과를

약 6배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럿거즈대 에이제이 P. 싱 교수팀과 브라운의대 공동연구진은 크랜베리에

함유된 항산화물질이 난소암 치료제에 대한 환자의 감수성을 높여 이 같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미국 화학학회 회의서 발표했다.

연구진은 난소암 환자에게서 난소암 세포를 떼어 두 그룹으로 나누고 한 그룹은

난소암 치료제로 쓰이는 시스플라틴, 파라플라틴 성분에만 노출시키고 다른 그룹은

치료제와 크랜베리 주스 혼합물에 노출 시켰다.

그 결과 치료제와 크랜베리 주스 혼합물에 노출된 난소암 세포가 치료제에만 노출된

것보다 6배 많이 죽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암세포 성장과 전이 속도도 느린 것으로

관찰됐다.

이번 연구를 이끈 싱 교수는 “시스플라틴과 피라플라틴 성분을 이용한 난소암

치료는 내성이 생기면 치료효과가 떨어져 고용량을 써야하는데 이로 인해 신경손상,

신장질환 등 부작용이 발생한다”며 “원인은 확실하게 알 수는 없지만 크랜베리에

함유된 항산화성분인 A형 프로안토시아니딘(proanthocyanidin)이 난소암 치료제에

대한 환자의 반응을 높여 치료효과를 극대화 시킬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크랜베리의 난소암 치료 효과를 보다 구체적으로 밝히기 위해 동물실험에

돌입했으며 결과에 따라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크랜베리는 이전의 다른 연구들에서 신체저항력과 면역력을 증가시켜 노화를

늦추고 심장혈관질환, 비뇨기 감염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난 적이 있다.

 

황운하 기자 newuna@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