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근긴장이상증 해결 단초 마련

세브란스병원 장진우 교수팀, "뇌심부 자극술 이용 80% 호전"

지금까지 치료방법이 없었던 근긴장이상증을 국내 연구진이 기존의 뇌심부 자극술을

적용해 80% 이상 증상을 호전시켰다.

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장진우 교수팀은 지난 3년간 두경부 근긴장이상증 환자

6명에게 뇌심부자극술을 시행, 호전효과가 80% 이상으로 정상인에 가까운 효과를

나타냈다고 최근 일본에서 열린 해외학회에 발표했다.

근긴장이상증은 얼굴 근육에 반복적인 경련이 일어나 말을 제대로 할 수 없을뿐더러

눈과 입, 음식섭취도 마음대로 할 수 없는 증상으로 1910년 프랑스 헨리 메이지에

의해 알려져 메이지증후군으로도 불리며 지금까지 특별한 치료법이 없었다.

특히 근긴장이상증은 안면경련과 비슷한 증상을 보이기 때문에 정확한 검진을

통해 치료방법을 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장진우 교수팀은 근긴장이상증 환자 6명에게 지난 2005년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뇌심부자극술을 시술했다.

뇌심부자극술은 뇌를 열어 뇌심부에 전극을 심은 다음 쇄골 아래쪽 가슴에 배터리를

넣는 수술이다.

수술은 4시간 정도 소요되며 평균 5년에 한번 정도 배터리 교환을 위한 수술이

필요하다.

뇌심부 자극치료의 장점은 기존 뇌조직을 제거하는 전기응고술에 비해 뇌를 손상시키지

않고 필요에 따라 일시적으로 자극만 줄 수 있다는 점이다.  

박진섭기자 (phonmuzel@dailymedi.com)

(박진섭기자 블로그)  기사등록 : 2007-08-17 12:34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